불가지론: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파일:Thomas Henry Huxley.jpg|right|thumb|250px|불가지론이란 단어를 처음으로 쓴 [[토머스 헉슬리]].]]
 
'''불가지론'''(不可知論, Agnosticism)은 몇몇 명제(대부분 [[신]]의 존재에 대한 [[신학]]적 명제)의 진위 여부를 알 수 없다고 보는 [[철학]]적 관점, 또는 사물의 본질은 인간에게 있어서 인식 불가능하다는 [[철학]]적 관점<ref name="글로벌-불가지론">[[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상/사 상 용 어/세계관/회의론·불가지론 등#불가지론|세계사상 > 사 상 용 어 > 세계관 > 회의론·불가지론 등 > 불가지론]],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ref>이다. 이 관점은 철학적 [[의심]] 바탕이 되어 성립되었다. 절대적 진실은 부정확하다는 관점을 취한다. 불가지론의 원래의 의미는 절대적이며 완벽한 진실이 존재한다는 관점을 갖고 있는 [[교조주의]](敎條主義)의 반대 개념이다.
 
불가지론자들 중 사물의 본질은 인간에게 있어서 인식 불가능하다는 [[철학]]적 입장에 있는 이들은 인간이 감각을 통해서 인식하는 것은 사물의 본질이 아니라 본질의 거짓 모습인 현상에 불과하다고 본다.<ref name="글로벌-불가지론"/> 이 경우 본질적 실재는 완전히 불가지(不可知)라는 [[흄]]의 설과, 그것은 [[신앙]]의 영역에 관한 문제라 하여 남겨 놓는 [[칸트]]의 설도 있다. 감각이나 표상은 본질적 실재가 자기를 인간에게 제시하기 위한 상형문자(象形文字), 혹은 기호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는 [[프레하노프]] 등의 [[상형문자설]]도 불가지론의 일종이다.<ref name="글로벌-불가지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