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강유를 지키던 마막>> 검각을 지키던 마막으로 수정)
[[263년]] 당시 정서장군(征西將軍)이었던 등애는 [[사마소]](司馬昭)가 촉나라를 정벌하려는 계획에 찬성하지 않았으나 정벌이 확정된 후 결국 참전하게 되었다. 등애는 천수태수 왕기, 농서태수 견홍, 금성태수 양흔 등을 거느리고 정면에서 [[강유]]를 공격하고, [[제갈서]](諸葛緖)는 강유의 퇴로를 끊었다. 등애는 강유를 격파했으나 제갈서가 [[강유]]의 계책에 속아 [[강유]]가 검각(劍閣)으로 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
 
한편 주력 10만을 이끌고 있는 [[종회]]가 검각에서 강유의 강력한 저항에 막혀 진군하지 못하자, 등애는 촉나라의 후방을 위협하여 강유 군을 물리고, 종회의 진군 통로를 열어주고자 하는 목적으로 제갈서와 함께 음평(陰平) 길을 통해 성도를 직접 위협하고자 했다. 그러나 제갈서가 응하지 않고 종회에게로 가, 등애는 홀로 음평 길로 나아가 사람이 다니지 않는 험준한 지역 7백여 리를 거쳐 강유(江由)에 도착했다. 검각을강유를 지키던 촉나라의 장수 [[마막]](馬邈)은 지형만 믿고 방심하다가 위군이 나타나자 즉각 항복하였다. [[제갈첨]](諸葛瞻)이 면죽관(綿竹關)에서 완강하게 저항했으나 등애는 장수들을 독려하여 면죽관을 점령하고 [[제갈첨]] 부자와 [[장준 (촉한)|장준]](張遵) 등을 죽였다.
 
등애가 [[청두|성도]]로 진군하자 어찌할 바를 몰라 하던 [[유선 (공사)|유선]](劉禪)은 [[초주]](譙周)의 건의를 받아들여 자신의 몸을 묶고 등애의 진영으로 찾아가 항복했다. 이로써 촉나라는 멸망했으며, 조정에서는 등애를 태위(太尉)로 삼고 식읍 2만 호를 내렸다. 등애는 장사들을 조사하여 약탈하는 것이 없게 하고, 항복하는 자를 받아들이고 구업을 회복하게 하였으므로 백성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아울러 [[사마소]]에게 글을 올려 [[유선 (공사)|유선]]을 우대하고 오나라를 정벌할 방안을 건의했다. [[사마소]]가 선뜻 받아들이지 않자 재차 글을 올려 오나라를 정벌할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나 등애는 자신의 전공을 뽐내고, 촉한의 사대부들에게 자신의 관대함을 자못 자랑하였으며 자신을 [[강유]]의 위에 두었으므로, 식견있는 자들의 비웃음을 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