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병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38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잔글 (로봇: 분류:경상북도 출신자 수정)
 
== 생애 ==
포항에서 자란 단병호는 노동운동가가 되기 전에는 스스로 보수적인 사람이었다고 평가한다. [[동지상업고등학교]]를 중퇴한 이후 부모님과 함께 농사일을 하다가 1980년에[[1980년]]에 서울로 올라왔다.
 
젊은 시절의 단병호는 [[민주공화당 (대한민국)|민주공화당]]의 청년당원이었으며청년 당원이었으며, [[박정희]]를 존경했다. 또한 [[1980년]] [[광주항쟁]] 당시에는 "광주 사람들 다 때려 죽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어린 시절의 친구로부터 진상을 전해듣고 나서 조금씩 생각이 바뀌었다고 한다.
 
1982년에는[[1982년]]에는 [[동아건설]]에 입사하였으며, [[1986년]] 연말 상여금 문제로 처음으로 [[파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당시 그는 공장 주임이었는데, 파업을 말리기는커녕, 이를 동조했다는 이유로 회사 측의 퇴사 요구를 받았다. 1987년 7월에는 이러한 문제인식을 발전시켜 [[노동조합]]을 결성하였다.
 
이후 민주노조 운동이 가속화되면서 그는 [[1988년]] 지역업종 노동조합 전국회의 의장을 거쳐 [[서울지역노동조합협의회]] 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 1990년에는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 위원장이 되어 [[보안사령부]]의 민간인 사찰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또한, 전노협 결성 당시 한 번, 위원장직 수행 당시 두 번 구속되기도 하였다.
 
한편 그는 [[국군보안사령부]]의 사찰대상사찰 대상 중 한사람이 되어 [[노태우 정부]]로부터 감시당하였는데, [[1990년]] [[10월 4일]] 오후6시40분쯤오후6시 40분쯤 [[한국외국어대학교|외국어대]] 재학중재학 중 민학투련 출신이었던, 탈영병 [[보안사 민간인 사찰 사건|윤석양 이병의 폭로]]에 의해 밝혀졌다.<ref name="인권1">[http://www.cathrights.or.kr/news/quickViewArticleView.html?idxno=21 보안사, 저명인사 1300명 사찰] 천주교인권위 1990년 10월 5일자</ref> [[윤석양]]은 탈영후탈영 후 서울시 연지동 기독교회관 7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위원회 사무실에서 「양심선언」을 통해 탈영당시탈영 당시 보안사에서 갖고나온갖고 동향파악대상자나온 동향 파악 대상자 개인색인표 신상철, 이들 내용이 입력된 컴퓨터디스킷을컴퓨터 디스켓을 공개했다.<ref name="인권1"/>
 
전노협 위원장을 역임하던 단병호는 1995년에는 아직 불법 상태였던 [[민주노총]]의 부위원장을 지냈고, 1996년에는 [[전국민주금속노동조합연맹]] 위원장, 1998년에는 [[전국민주금속노동조합연맹]]의 위원장을 지냈다.
1998년에는 1997년의 민주노동 총파업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구속되었다가 1999년 [[광복절]] 특사로 사면되어, 같은 해 [[8월 29일]]에 (1999년 2월 합법화 된) 민주노총 제3기 위원장에 당선되어 2001년까지 활동하였다.
 
이후 민주노총 활동 및 [[민주노동당 (대한민국)|민주노동당]] 지지활동을 하다가, [[2004년]] 총선에서 [[민주노동당 (대한민국)|민주노동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되었다. 그러나 [[종북주의]] 파동 이후 민주노동당이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실패했다고 하면서, [[2008년]] [[3월 20일]] 당을 탈당하였다. 비슷한 시기에 탈당한 [[노회찬]], [[심상정]]과 달리 [[진보신당]]에는 가담하지 않았다않고, 노동자 대안교육 센터 설립을 준비하는 등 정치와는 거리를 두며 활동하고 있다.<ref>[http://morningnews.co.kr/article.php?aid=127148348021794002 단병호 전 민노총 위원장 김한주 후보 지원 거제 방문] - 모닝뉴스</ref>
 
== 가족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