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코트의 서약"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잔글 (→‎배경)
잔글 (→‎배경)
 
==배경==
당시 프랑스는 [[미국 독립 전쟁]] 등 거듭된 전쟁과 기근으로 경제가 파탄할 지경에 이르렀고, 재정을 보충하기 위해 그때까지 과세를 면제해 온 [[제1신분]](성직자)와 [[제2신분]](귀족)에 과세를 할 수 밖에 없었고,없었다. [[1789년]] [[5월 5일]] [[루이 16세]]는 새로운 과세 제도를 규정하기 위해 [[1614년]] 이후 열리지 않았던 신분제 의회인 《[[삼부회]]》를 175년만에 소집했다[[베르사유]]에 소집되었다. 이에1614년 반발한모델에 제1신분과따라 제2신분은삼부회는 삼부회에서 분리신분별 심의와동일한 신분별대표자로 구성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제3신분은 지방 의회에서처럼 투표를2배수를 주장했고요구했고, 결국 관철되었다. [[제3신분5월 5일]](평민)은 합동삼부회가 심의와소집되자, 인원별2배의 투표를대표는 주장하면서표결 격렬하게방식에서 대립했다항변을 가져올 것임이 명확했다. 이것은 578명의 제3신분 대표가 다른 신분들 각각과 동일함 비중이 됨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세금 문제에만 국한하려던 왕실의 의도는 빗나갔다. 삼부회는 세개의 계층이 따로 회합을 가짐으로써 즉각 파행되었고, 국가의 재정보다는 자신들의 안위에 대한 논란만 다루었다. 표결 방식에 대해 제1신분과 제2신분은 삼부회에서 분리 심의와 신분별 투표를 주장했고, [[제3신분]](평민)은 합동 심의와 인원별 투표를 주장하면서 격렬하게 대립했다.
 
[[1789년]] [[6월 10일]] 의결 방법을 둘러싸고 분규를 거듭한 삼부회에 대해 “때는 왔다. 닻줄을 잘라라!”라는 [[에마뉘엘 조제프 시에예스|시에예스]] 연설로 제3신분은 독자적인 행동을 취할 것을 선언하고 [[6월 17일]]에는 [[오노레 가브리엘 리케티 미라보|오노레 가브리엘 미라보]]가 이끄는 제3신분은 스스로 집회를 열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National Assembly)<ref>P105, Doyle, William The Oxford History of the French Revolution (1989)</ref>라고 칭하기에 이르렀다. 이와 같이 독자적으로 심의를 진행시킨 제3신분의 행동에 개명파의 성직자들과 일부 귀족들도 점차적으로 합류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