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0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쩡수(토론)의 편집을 책읽는달팽의 마지막 버전으로 되돌림
 
== 개설 ==
 
옥저는 내땅이다.
토지가 비옥하여 오곡을 생산하였고<ref> 《삼국지》〈위지〉오환선비동이전 옥저전(其土地肥美,背山向海,宜五穀,善田種.)
</ref>, 어물과 [[소금]] 등의 해산물이 풍부했는데, 고구려에 소금, 어물 등을 공납으로 바쳤다. 옥저는 고구려와 같이 부여족의 한 갈래였으나 풍속이 달랐다. [[민며느리제]]가 있었고, 가족이 죽으면 시체를 풀이나 흙으로 가매장한 후에 나중에 그 뼈를 추려서 가족공동묘인 커다란 목곽에 안치했다. 그 입구에는 쌀을 담은 항아리를 매달아 죽은 자의 양식으로 하였다. 고구려의 후방 기지 역할을 한 옥저는 북위의 고구려 정벌의 여파로 동천왕 때 침략을 받기도 하였다.
 
북옥저는 치구루(置溝婁)나 구루로 나타내었고 고구려어로 성(城)을 의미한다고 한다.<ref>
노태돈 '옥저' digital 민속학 // '옥저', 《한국민족문화대사전》 // 이현혜 《한국사》4권 - 초기국가:고조선 부여 삼한 〈동예와 옥저〉 국사편찬위원회.</ref>
 
== 위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