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왕 정보
|이름=미카일미카엘 8세 팔라이올로고스<br />Μιχαήλ Η΄ Παλαιολόγος
|재위=[[1261년]] ~ [[1282년]]
|그림=Hyperpyron-Michael VIII Paleologus-sb2241.jpg
|목록=[[비잔티움 황제 연대표|비잔티움 황제]]}}
 
'''미카일미카엘 8세 팔라이올로고스'''({{llang|el|'''Μιχαήλ Η’ Παλαιολόγος'''}}, [[1223년]] – [[1282년]] [[12월 11일]])는 [[비잔티움 제국]]의 마지막 왕조인 [[팔라이올로고스 왕조]]의 [[비잔티움 황제 연대표|황제]](재위기간:[[1261년]]~[[1282년]])이다.
 
훗날 '아주 교활한 그리스인'이라고 불릴 정도의 책략가로, [[니케아 제국]]의 [[테오도루스 2세]] 황제의 뒤를 이은 어린 [[요한네스 4세]] 황제의 섭정을 맡아 보다가 제위를 찬탈하였다. [[마케도니아 지방]] ·[[알바니아]]를 통합, 니케아를 수도로 정한 약제(弱帝)의 로마 제국([[니케아 제국]])을 강화하여, [[1261년]] [[라틴 제국]]에게 빼앗겼던 구도(舊都) [[콘스탄티노폴리스]]를 탈환하여 비잔티움 제국을 부흥시켰다. 팔라이올로루스 왕조는 [[1453년]]에 [[오스만 제국]]에 의해서 제국이 멸망할 때까지 약 200년간 지속되었다.
== 생애 ==
=== 니케아 황제 즉위 ===
아버지는 대귀족 안드로니코스 두카스 콤네노스 팔라이올로고스이며, 어머니는 [[알렉시우스 3세|알렉시우스 3세 앙겔로스의]] 손녀 테오도라 앙겔리나 팔라이올로기나이다. 미카일의 가문은 [[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 왕조|팔라올로구스팔라올로고스 가문]]으로 [[콘스탄티노폴리스]]에서 가장 고귀한 가문중 하나였다.
 
젊은 시절, 용맹성을 발휘하여 [[니케아 제국]]의 역대 황제들에게 고용된 프랑크족 용병들의 지휘관으로 승진하였다. 그는 뛰어난 군사적 재능으로 신망을 얻었으나 테오도루스는 그를 시기하여 감옥에 가두어버렸다. [[1258년]] 12월 [[테오도루스 2세]]가 죽은 직후 어린 황제 요한네스의 섭정이던 게오르기우스 무자론 형제가 죽는 궁정혁명이 일어났는데 미카일은 이에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 그 혁명 이후 감옥에서 풀려나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 아르세니오스 아우트리아노스와 함께, 당시 8살이었던 요한네스 2세 황제의 섭정을 맡았다. 그 후 [[대공]](''megas dux'')의 직함를 얻고, 최종적으로는 [[1258년]] 크리스마스에는 공동 황제로 선포하였다. 사실상 [[니케아 제국]]을 탈취한 셈이었다.
 
=== 콘스탄티노폴리스 수복 ===
그가 황제로 즉위한 시기 [[시칠리아의 만프레디]]와 [[에피로스 공국]]의 군주 미카일은 공동으로 니케아 제국의 그리스 수도인 [[테살로니키]]를 공ㄱ격했는데 미카일 팔라올로이구스는팔라올로이고스는 페라고니아 전투에서 이들 동맹국 연합군을 물리쳤다. [[1260년]] 미카일은 여세를 몰아 직접 [[콘스탄티노폴리스]]로 진격하여 공격했으나 해군이 없어 일단 물러났다.
 
[[1261년]] 미카일은 [[베네치아 공화국]]과 앙숙인 [[제노바]]와 조약을 맺고 해군력을 증강하고 재차 콘스탄티노폴리스 탈환에 나섰다. 그해 [[7월 25일]] 알렉시우스 스트라테풀루스가 지휘하는 니케아군은 손쉽게 라틴 제국으로부터 콘스탄티노폴리스를 탈환하여 57년 만에 제국의 수도를 수복했다. 당시 소아시아에 있던 미카일은 이소식을 처음에 믿지 않았다고 한다. 미카일은 3주후인 [[8월 15일]] 수도를 회복한 영예로운 황제로 수도에 입성하였다.
 
수도입성 뒤 그는 아들 [[안드로니쿠스 2세|안드로니쿠스 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를 정식후계자로 책봉하고 공동 황제였던 어린 소년 요한네스를 같은 해 12월, 실명시키고 [[마르마라 해]]의 성곽에 유폐시켰다. 이 행위로 인해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 아르세니오스에 의해 파문되어 1268년에 새 총대주교로 교체될 때까지 파문장은 철회되지 않았다.
 
미카일은 처음 도시의 방어에 집중하였고 [[라틴 제국]]시대의 관습을 즉각 중단시키고, 비잔티움의 전통 관습과 제도를 부활시켰다. [[1261년]] 콘스탄티노폴리스를 수복할 때 그 도시의 인구는 3만 5천 명에 불과했으나 미카일의 치세 동안 꾸준히 복구를 계속하여 7만명까지 인구가 늘어났다.
== 가족관계 ==
[[1253년]], 미카일은 테오도라([[요한네스 3세]]의 손조카)와 결혼했다. 자녀는 아래와 같다.
* 마누엘 팔리올로구스팔리올로고스([[1254년]]–[[1259년]])
* [[안드로니쿠스 2세|안드로니쿠스 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 ([[1259년]]–[[1332년]]):제위계승
* 콘스탄티누스 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1261년]]–[[1306년]])
* 이레네 팔라이올로기나 : [[제2차 불가리아 제국|불가리아의 차르]] [[이반 아센 3세]]와 결혼
* 안나 팔라이올로기나
* 에우프로시네 팔라이올로기나 : [[킵차크 한국]]의 [[노가이 칸]]과 결혼
* 마리아 팔라이올로기나 : [[일 한국]]의 아바카 칸과 결혼
 
 
{{전임후임
|전임자=[[라틴제국의 보두앵 2세]]
|후임자=[[안드로니쿠스 2세]]
|직책='''[[비잔티움 황제 연대표#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 왕조 (콘스탄티노폴리스 회복, 1259-1453)|비잔티움 황제]]'''
|임기=[[1261년]] - [[1282년]]
|}}
 
[[분류:비잔티움 제국의 황제]]
[[분류:팔라이올로구스팔라이올로고스 왕조]]
[[분류:1223년 태어남]]
[[분류:1282년 죽음]]
 
{{Link GA|f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