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6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불교}}
 
'''진여'''(眞如)는 '있는 그대로의 것'을 뜻하는 [[범어]] 타타타(तथाता, tathātā)의 역어로, 사물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무상]](無常)·[[무아]](無我)이다. 즉 모든 사물은 [[연기 (불교)|연기]](緣起)의 존재일 뿐이다. [[원시 불교]]에서 진여는 이 연기의 이법(理法)이 영원한 진리를 나타내는 말이었으나, [[대승불교]]에 이르러서는 현상세계 그 자체, 또는 모든 현상적인 차별상(差別相)을 초월한, 절대의 세계나 우주 진리의 인격화된 법신(法身)의 본질을 뜻하게 되었다.
'''진여'''(眞如)는 "있는 그대로의 것"을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타타타'''(तथाता, tathātā)의 번역어이다.
 
[[원시불교]]의 교의에 의하면, 사물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무상]](無常){{.cw}}[[무아]](無我)이다. 즉 모든 사물은 [[연기 (불교)|연기]](緣起)의 존재일 뿐이다. [[원시 불교]]에서 진여는 이 [[연기 (불교)|연기]]의 이법(理法)이 영원한 [[진리]]라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었다.
 
후에 [[대승불교]]에 이르러서는 진여는 [[현상]] 세계 그 자체, 또는 모든 [[현상]]적인 차별상(差別相)을 초월한 [[절대]]의 세계, 또는 [[우주]]의 [[진리]]인 [[법신]](法身)의 [[본질]]을 뜻하게 되었다.
 
==참고 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