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86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불교}}
 
'''진여'''(眞如)는 "있는 그대로의 것"{{.cw}}"꼭 그러한 것"을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타타타'''(तथाता, tathātā)의 번역어이다.<ref name="글로벌-진여">[[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사상/사 상 용 어/동양사상 관계/불교 관계#진여|세계사상 > 사 상 용 어 > 동양사상 관계 > 불교 관계 > 진여]],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ref><ref name="유마경">위키문헌의 《[[s:유마경|유마경]]》의 주석: 2011년 6월 20일에 확인
:진여(眞如): 범어의 [Tathata]인데 꼭 그러하다의 뜻, 곧 법성의 실상은 언제나 변함이 없이 진실하여 여여하다는 뜻.</ref>
 
[[원시불교]]의 교의에 의하면, 사물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무상]](無常){{.cw}}[[무아]](無我)이다.<ref name="글로벌-진여"/> 즉 모든 사물은 [[연기 (불교)|연기]](緣起)의 존재일 뿐이다.<ref name="글로벌-진여"/> [[원시 불교]]에서 진여는 이 [[연기 (불교)|연기]]의 이법(理法)이 영원한 [[진리]]라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었다.<ref name="글로벌-진여"/>
 
후에 [[대승불교]]에 이르러서는 진여는 [[현상]] 세계 그 자체, 또는 모든 [[현상]]적인 차별상(差別相)을 초월한 [[절대]]의 세계, 또는 [[우주]]의 [[진리]]인 [[법신]](法身)의 [[본질]], 즉, [[법성]](法性)을 뜻하게 되었다.<ref name="글로벌-진여"/> 이들 그러하다의 가지 의미 중 세 번째의 [[법성]]의 문맥에서, 진여는 법성의[[법성]]의 실상은 언제나 변함이 없이 진실하여 여여하다는 것을 뜻한다.<ref name="유마경"/>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