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73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유규'''(柳規, [[1400년]] - [[1473년]] [[2월 10일]])는 [[조선]]시대의 무신, 군인, 정치인이다. [[전라남도]] 출신으로, 시호는 정숙(貞肅), 본관은 [[영광 유씨|영광]]. 무령부원군 [[유자광]]의 아버지이다. 아들 [[유자환]]과 서자 [[유자광]]이 출세하였으나 겸손하였고, 청렴하고 엄숙하게 처신하였다.
 
무과에 급제하여 관직은 [[자헌대부]] [[사헌부]][[대사헌]]에 이르렀다. 아들 [[유자환]]과 서자 [[유자광]]이 출세하였으나 겸손하였고, 청렴하고 엄숙하게 처신하였다. 사후 [[1498년]](연산군 3년) [[순충적덕병의보조공신]]에 봉해지고 [[증직|증]] [[의정부]][[영의정]]에 증직 추서되었다.
 
== 생애 ==
[[1457년]](세조 3년) [[가선대부]](嘉善大夫)로 승진, 외직인 [[경주시|경주]][[부윤]](慶州府尹)에 올랐는데, 소송을 제기한 자 중 경주부윤인 유규에게 뇌물을 쓴 자가 있으므로 노하여 바로 끌어다가 형장(刑杖)을 치다가 죽었다. 뇌물을 주려던 송자를 장살시킨 일로 좌죄(坐罪)되어 파직되어 [[전라북도|전북]] [[남원시|남원]](南原)으로 퇴거하였고, 이후 관직에 제수되었으나 사향아고 오랫동안 벼슬하지 않았다.
 
그뒤 서자 [[유자광]](柳子光)이 [[익대공신]](翊戴功臣)이 되자, [[예종]]이 그에게 특별히 [[가정대부]](嘉靖大夫) 행 [[중추부]]첨지사(行中樞府僉知事)를 제수(除授)하여 [[한성부]]에 와서 사은(謝恩)한 지 한 달 남짓 만에 늙었다는 이유로 돌아가기를 청하였다. 그가 사직을 청하자 [[예종]]은 특별히 다시 승진시켜 [[자헌대부]](資憲大夫)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를 제수하여 전리(田里)로 돌아가게 하여 그 뜻을 이루어 주고 이어서 사는 고을에 명하여 녹봉을 주게 하였다.
 
그뒤 특별히 [[사헌부]][[대사헌]]에 제수되었다. [[1473년]] [[2월 10일]]에 [[남원]]에서 사망하니 사망당시 나이 73세였다. 유언을 내려, 그의 유언대로 상사(喪事)를 한결같이 《주자가례》(朱子家禮)대로 장례하게 하였다.
 
=== 사후 ===
[[1473년]] [[2월 10일]]에 [[남원]]에서 사망하니 사망당시 나이 73세였다. 유언을 내려, 그의 유언대로 상사(喪事)를 한결같이 《주자가례》(朱子家禮)대로 장례하게 하였다.
[[1498년]](연산군 3년) [[8월 5일]] [[순충적덕병의보조공신]]에 책록되고 [[증직]]으로 [[증직|증]] [[대광보국숭록대부]] [[의정부]][[영의정]] 겸 영경연 [[홍문관]] [[춘추관]] [[성균관]] [[관상감]]사에 [[추증]](追贈)되었다.
 
== 평가 ==
[[분류:조선의 무신]]
[[분류:조선의 정치인]]
[[분류:조선의 유학자]]
[[분류:조선의 군인]]
[[분류:육군 군인]]
[[분류:성리학]]
[[분류:전라남도 출신]]
[[분류:병사한 사람]]

편집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