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관법"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19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고려시대 도량형 내용 추가
(조선시대 도량형 추가)
(고려시대 도량형 내용 추가)
중국에서 유래한 척근법은 중국의 진한시대 이후로 정착되었는데 척근법의 [[원기]]는 신체의 일부나 자연물, 황금종를 이용하여 제작하였다.<ref> 최덕경, 진한 (秦漢) 시대 도량형 (度量衡)의 기준과 보급양상, 1999년, 대구사학, 제58집, 119-154면 </ref> 신체의 일부를 기준으로 삼은 예로는 척(尺)과 지(咫)가 있다. <ref> 최덕경, 진한 (秦漢) 시대 도량형 (度量衡)의 기준과 보급양상, 1999년, 대구사학, 제58집, 119-154면 중 124면</ref> 도량형의 기준으로 삼은 대표적인 자연물로는 중국의 주식인 검은 기장이었다.<ref> 최덕경, 진한 (秦漢) 시대 도량형 (度量衡)의 기준과 보급양상, 1999년, 대구사학, 제58집, 119-154면 중 126면</ref> 마지막으로 황금으로 만든 종의 길이와 부피, 무게를 기준으로 삼았다.<ref> 최덕경, 진한 (秦漢) 시대 도량형 (度量衡)의 기준과 보급양상, 1999년, 대구사학, 제58집, 119-154면 중 130-133면</ref> 중국은 1985년 미터법을 도입하였다. <ref> 김성규와 공영태, 초등 예비교사들의 법정계량단위에 대한 이해, 2009년 6월, 과학교육연구지, 33권 1호, 111-121면 중 112면 </ref>
 
고려시대에는 중국의 도량형제도를 따라 길이는 주척으로 하고, 부피는 중국의 1두의 절반에 해당하는 것을 고려의 1두로 삼았으며, 무게는 16량을 1근으로 삼았다. <ref> 김병하, 조선시대의 도량형제도, 1979년, 경제학연구, 11-21면 중 12면</ref> 조선시대의 도량형은 법전인 [[경국대전]]과 [[속대전]], [[대전회통]]에 기록되어 있다. 길이 단위인 척은 쓰임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었는데, 황금척, 주척, 영조척, 조례기척, 포배척이 그것이다. 부피, 즉 양을 측정하는 단위로는 합과 승, 두, 곡이 있었는데, 조선 전기에는 합과 승이 많이 사용되었지만 조선 후기에는 두가 많이 사용되었다. <ref> 이종봉, 조선후기 도량형제 연구, 2004년, 역사와 경계, 제53권, 41-76면</ref>
한국의 척근법은 [[1905년]] [[대한제국 고종]] 때 대한제국 법률 제1호로 도량형 규칙을 제정 공포하여 척관법을 서양에서 사용하는 미터법 및 야드-파운드법과 혼용하도록 하였다.<ref>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05635 척관법<nowiki>[尺貫法]</nowiki>], [[doopedia 두산백과]]. </ref> 이때의 단위는 대부분 일본의 것을 준용하였다.

편집

2,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