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 (기독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출처 필요 틀 임의 제거 되돌림
(출처 필요 틀 임의 제거 되돌림)
{{출처 필요}}
[[파일:Salzburg Kajetanerkirche Weihwasserbecken.jpg|thumb|<small>성수는 성당에 들어가면서 스스로 축복할 수 있도록 성당 입구에 있는 성수대에 담겨져 있다.</small>]]
[[파일:BaptismalFontStRaphaelDubuque.jpg|thumb|<small>[[더뷰크]]의 세인트 라파엘 대성당에 있는 세례대.</small>]]
 
'''성수'''(聖水, {{llang|la|Aqua benedicta}})는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성공회]] 등의 [[그리스도교기독교]] 종파에서 [[사제]]나 [[주교]] 등 성직자가 [[세례]]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또는 사람, 건물, 사물을 축복하려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축성된 [[물]]이다.
 
성수는 세례를 위해 교회의 이름으로 축성한 물이다. 성수는 또한 [[준성사]]로도 사용한다. 성수는 세례성사를 거행할 때 사용하는 전례용 기구인 [[성수대]] 안에 담아 보관하는데, 성수대는 보통 성당 또는 세례당의 입구에 있다.
 
성당과 세례당 등의 건물 입구에 성수대가 있는 것은 [[기독교]] 신앙에 입문하는 기본적인 전례로서의 세례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 성수대라고 불리는 작은 그릇은 보통 성당 입구에 설치한다.
 
입당을 알리는 신호에 맞추어 기독교 신자들은 성당 안으로 들어갈 때 성당 입구에 놓인 성수대에 채워진 성수를 손가락에 찍고 [[십자성호]]를 긋는다. 주일마다 전례를 시작할 때 강복을 하는 예절 속에 성수를 교우들에게 뿌리는 의식이 포함되어 거행된다. 이 예절을 ‘성수예절(aspersio, 聖水禮節)’이라고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