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2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다른 뜻|북주}}
[[File:Five Dynasties and Ten Kingdoms Period Zhou.jpg|thumb|300px|오대십국 시대의 후주(後周)]]
'''후주'''(後周, [[951년]] ~ [[960년]])는 [[오대십국 시대]] 중 오대(五代) 최후의 왕조로서 [[후한 (오대)|후한]](後漢)의 실력자였던 [[곽위]](郭威)가 건국한 나라이다. 국호는 '''주'''(周)였으나, [[주 무왕|무왕]]이 세운 [[주나라|주]]와 구별하기 위해 '''후주'''라고 불렀다. 수도는 개봉([[카이펑]])이었다.
 
== 역사 ==
후주의 1,2대 황제는 중국 역사상 그 예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유능한 황제였고, 곽위는 자신의 무덤에 석비 하나만이 있었고, 그 석비마저 새겨진 명문은 매우 간소하고, 소박했다.
 
=== 통일 전쟁 ===
시영이 즉위한 직후 [[북한 (십국)|북한]](北漢)이 기회를 노리고 군대를 이끌고 남하했다. 후주의 불안정한 내부사정과 후주의 역량을 시험하기 위한 탐색전과 비슷했다. 시영은 직접 군사를 이끌고 출정하여 고평전투에서 북한의 군대를 격파했다. 후주의 반격에 크게 패한 북한은 이후 세력을 잃어갔다. 그 후 시영은 적극적인 원정에 나서 [[후촉 (십국)|후촉]](後蜀)을 멸망시키고, [[955년]] ~ [[958년]] 세 차례에 걸쳐 친정하여 [[남당]](南唐)을 멸망시켰다. 이것으로 후주의 판도는 장강 이북의 대부분을 지배하게 되었다.
 
[[959년]] 시영은 오대의 국가들의 비원이었으며, 북방의 요나라를 견제하기 위해 [[연운십육주]] 탈환에 나섰다. 일련의 전투에서 요나라군을 격파하고 유주를 되찾은 시영은 계속 진군하려 했으나, 갑자기 병환으로 쓰러져 원정은 중지할 수밖에 없었다. [[959년]] 원정에서 돌아오던 도중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