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색언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9년 전
잔글
잔글 (로봇이 더함: sh:Žuto novinarstvo)
잔글 (→‎유래)
== 유래 ==
[[File:YellowKid.jpeg|thumb|옐로 키드]]
옐로 저널리즘은 [[미국]]의 신문왕 [[조셉 퓰리처]]와 언론 재벌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에 의해 탄생했다. 퓰리처는 "신문은 옳은 것과 그른 것을 가르치는 도덕 교사"라고 믿는 한편, "재미없는 신문은 죄악"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이 때문에 그는 만평과 사진을 화려하게 쓰고, 체육부를 신설해 스포스포츠 츠기사를기사를 비중있게 다루었으며, 흥미와 오락 위주의 일요판도 처음 시작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독자의 시선을 끌기 위해 선정주의에 호소함으로써 이른바 '옐로 저널리즘'을 탄생시켰다.
 
퓰리처는 [[1889년]] 《[[뉴욕 월드]]》 일요일판에 황색 옷을 입은 소년 《옐로 키드(yellow kid)》를 게재하였는데 이를 흉내낸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의 《[[뉴욕 저널]]》과의 사이에 선정주의(sensationalism)의 치열한 경쟁을 전개함으로써 이 호칭이 생겼다. 그후 선정적 기사를 기재하는 신문을 옐로 프레스(yellow press) 또는 옐로 페이퍼(yellow paper)라 부르게 되었고 지금도 [[호주]] 출신의 언론왕 [[루퍼트 머독]]이 대표적인 옐로 저널리스트로 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