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가와카미는 감독 취임 후인 1961년의 춘계 캠프에서 그라운드로부터 취재진들을 내쫓아 취재 규제를 내놓았다. 애초에는 기자들로부터 이 규제에 대해서 거센 반발을 했지만 1962년부터 더욱 철저해 갔다. 이 보도관제를 언론에서는 “[[철의 장막]]”과 비교해 “데쓰의 커텐”({{lang|ja|哲のカーテン}})이라고 불렀다. 가와카미는 일본 야구계에서는 처음으로 전속 홍보를 두면서 사카모토 유키오가 처음으로 그 역할을 담당했다. 또 가와카미는 그라운드의 권한 뿐만 아니라 스카우트 부장을 겸임하는 등 팀 편성면에서도 권한을 장악하고 있어 [[영양학]], 런닝 코치제의 도입 등 신기축을 차례로 내세웠다.
 
* V9 시대의 유니폼은 1961년에 가와카미의 감독 취임과 함께 등장하면서 가와카미가 감독직을 용퇴하는 1974년까지 14년 간의 긴 세월에 걸쳐 사용되었다.<ref>가와카미 감독이 사임한 이후에는 폐지되었지만, 1981년에 V9시대의 스타일이 부활되었다. 홈경기용은 두 차례의 마이너 체인지를 사이에 두어 1992년까지 사용되었고, 원정 경기용이 1986년의 마이너 체인지를 사이에 두어 1992년까지 사용되었다사용했다. 또 V9 당시의 디자인을 복각한 유니폼을 2007년의 [[인터센트럴·퍼시픽 리그교류전|교류전]]전에서 요미우리 팀 통산 5000승 달성 기념으로 4경기를 한정하여 사용했다(홈, 원정 각각 2경기씩이며, 경기는 모두 [[도쿄 돔]]에서 열렸다).</ref>
 
선수 시절 샌프란시스코 실즈의 스프링 캠프에 참가한 경험으로부터 선수에게는 감독, 코치에 대해서 절대 복종을 요구했지만 코치로 겸임하고 있던 [[히로오카 다쓰로]]는 이빨에 옷을 입히지 않는 성격을 갖고 있으며 가와카미의 “몸으로 기억해라”라는 연습 방침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ref>말주변이 없을 정도로 무슨 일에도 열중하는 성격과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었기 때문에, 주변에서 갈등을 일으키는 일도 많아 현역 시절의 지바, [[요나미네 가나메]], [[히로오카 다쓰로]]와는 견원지간이었다고 한다(히로오카와는 그 후에 화해를 했지만, 요나미네는 과거에 가와카미와 갈등을 일으킨 적도 있어 그 일로 인해 요미우리가 주최하는 OB회에 참석하지 않았다).</ref> 1964년에 히로오카는 야구 전문 주간지인 주간 베이스볼에서 자신의 수기를 연재했지만, 가와카미는 이에 대해 ‘감독 비판’을 감지하여 연재를 중지시켰다. 같은 해 8월 6일의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고쿠테쓰 스왈로스]]전에서 0대 2로 지고 있던 7회초에 주자 3루의 상황에서 3루 주자인 나가시마가 홈스틸을 강행, 이것은 나가시마의 판단에 의한 플레이였지만 히로오카는 이것을 벤치의 사인이라고 느껴 “나의 배팅을 그렇게 신용할 수 없습니까!” 라고 격노했고, 다음 공에서는 삼진을 당해 배트를 땅바닥에 내팽개치며 그대로 구장을 떠났다. 가와카미는 히로오카의 행동을 비판하면서 히로오카를 타 구단에 트레이드를 하려고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