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46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유래와 용도를 더함
잔글
(유래와 용도를 더함)
[[file:Korea-Joseon-Bojagi-01.jpg|300px|right|thumb|보자기]]
'''보자기'''는 [[한국어|한국말]]로 물건을 싸는 작은 천을 뜻하는 말이다. 보(褓)는 물건을 싸거나 덮어 씌우기 위해 네모나게 만든 [[직물|천]]으로, 특히 작은 보를 보자기라 부른다.<ref name=eo>{{서적 인용|제목=보자기의 상징적 이미지를 통한 소통방법 연구|저자=김은옥|꺽쇠표=예|출판사=홍익대 미술대학원|날짜=2009-12-28|확인일자=2011-8-13}}</ref>
'''보자기'''는 물건을 싸는 작은 천을 뜻하는 말이다.
 
가로 세로 크기는 보통 1m 정도이며, 팔 너비를 넘지 않는다.
 
예쁜 [[수 (장식)|수]]를 놓은 보자기는 '''수보'''(繡褓)라고 하며, 보자기에 물건을 싸서 꾸린 뭉치는 '''보따리'''라고 부른다.
 
 
== 유래 ==
[[조선시대]]에는 보(褓)와 같은 음인 복(福)이 보자기를 이르는 말로 쓰였다. 복을 싸둔다는 뜻으로 쓰였다고도 한다. 특히 [[혼례]]에 쓰이는 수보에는 복락기원을 상징하는 문양을 새겨 전해주어, 단순히 물건을 싸는 도구가 아닌 타자와의 소통도구로서 내면의 마음을 싸는 도구로 쓰였다.<ref name=eo/>
계층의 구분없이 유용하게 널리 쓰인 이유로,
#사람을 정성껏 대하고 물건을 소중히 다루는 동양 예의 습성
#서민계층 주거공간 협소로 자리를 적게 차지하면서 용적이 큰 용구로 사용
#전통 민간 신앙적 측면에서 보자기에 복을 싸두면 복이 간직된다는 속신
 
== 용도 ==
=== 전통적 ===
*가리는 것
*덮는 것
*받치는 것
*장식하는 것
*신앙적인것
 
=== 현대 ===
손에 들고 다닐 수 있는 간단한 선물을 싸거나, 직장을 옮길때 개인 사물을 쌀 때에도 주로 쓰인다.
 
== 같이 보기 ==
* [[조각보]]
 
== 주석 ==
<references/>
 
[[분류:한국의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