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 생애 ==
=== 관료 생활 ===
[[영조]]의 즉위를 추진하다가 사형당한 노론 4대신 [[김창집]]의 4대손으로 태어났다. [[1785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예문관]] 검열(檢閱)과 [[규장각]] 대교(待敎)를 지냈다. 그는 [[노론]]계열의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1788년]] 규장각의 대교를 지낼 당시, 시파(時派)와 벽파(僻派)의 [[당쟁]]에서 중립을 지키며 당쟁을 단호히 없앨 것을 정조에게 주장하였다. [[1792년]]에는 동지(冬至) 겸 사은사(謝恩使)의 서장관(書狀官)으로서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어 직각(直閣)과규장각 직각과 이조참의, 승지, 총융사, 양관([[홍문관]],[[예문관]]) 대제학 등을 지냈다.
 
정조의 신임이 두터웠으며 정조로부터 어린 순조의 보필을 부탁한다는 유지를 받은 규장각의 각신들 중의 한사람이기도 했다. 정조는 사망 직전 그의 딸을 세자빈으로 간택하였으나 결혼은 보지 못하고 사망했다. [[1800년]], 정조가 승하하고 [[1802년]]에는 딸이 순조의 왕비로 책봉되자 [[보국숭록대부]] 돈령부영사(敦寧府領事)가 되었고 '''영안부원군'''(永安府院君)에 봉해졌으며 어린 순조를 도와 국구(國舅)로서 30년간 순조를 보필하여 군덕(君德)을 함양시키는 일에 진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