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3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파일:qantas.b747-400.vh-ojl.arp.jpg|thumb|left|250px|[[오스트레일리아]] 항공사 [[콴타스]]의 [[보잉 747]]]]
 
== 역사 ==
 
역사적으로 소수의 비행기 제조사가 대형 여객기 시장을 지배해왔다. [[미국]] 회사로는 [[보잉]], [[더글러스 항공사]](Douglas Aircraft Company, 현재 보잉의 일부), [[록히드 사]](Lockheed Corporation, 현재 [[록히드 마틴]]의 일부로 더이상 [[민간 항공기]]를 제작하지 않음)이 있으며, [[러시아]] 회사로는 [[투폴레프]]가, [[유럽]]의 다국적 [[에어버스]]도 있다. 다른 제조사로는 [[엠브라이르]](EMBRAER, {{BRA}}), [[드 하빌랜드 캐나다]](De Havilland Canada, 현재 [[봄바디어]]의 일부), [[포커 (항공사)|포커]] (없어짐)가 있으며 모두 작은 프로펠러 여객기를 생산하였다.
 
== 시장에서의 여객기 ==
 
현재의 여객기 시장은 서유럽 기반의 [[에어버스]]와 미국 기반의 [[보잉]] 두 개의 업체가 평정하고 있다. 에어버스가 보잉의 뚜렷한 경쟁자로 성장함에 따라, 각각의 정부(즉 [[유럽 연합]]과 [[미국]])를 등에 업은 두 업체는 서로를 정부 보조를 받는다는 이유로 고소하였다. 에어버스는 유럽 정부로부터 저금리로 상환할 필요 없이 돈을 빌렸으며, 보잉은 [[미국항공우주국]]과 [[미국 국방부]]로부터 연구개발을 후원받으며 또한 많은 국방관련 주문을 받는다는 것이다. 보잉이 부풀린 가격으로 미국 국방부에 비행기를 팔거나 대여해준다는 고발은 [[2004년]] 전 미국 국방부 조달청 직원에 대해 부패 혐의를 확정함으로서 입증되었다.
 
== 유명한 여객기 ==
 
유명한, 또한 기억에 남을 여객기로는, [[1976년]]-[[2003년]]에 [[영국항공]] 및 [[에어프랑스]]에서만 사용되었던 음속의 두 배가 가능한 [[콩코드 (비행기)|콩코드]], [[1968년]]-[[2005년]]동안 유일하게 2층 갑판을 지녔던 [[보잉 747]] "점보 제트", 그 외 유명한 여객기로는 [[DC-3]] 및 [[보잉 707]]도 있다. [[2006년]]에는 완전한 두 개의 승객용 갑판을 갖춘, 현재까지의 최대 여객기인 [[에어버스 A380]] "수퍼 점보"가 [[싱가포르 항공]] 등에서 취역을 앞두고 있다.
 
[[파일:turkmenistan.airlines.frontview.arp.jpg|thumb|right|250px|[[투르크메니스탄 항공]]의 [[보잉 757]] 여객기의 착륙모습]]
 
== 퇴역 후 ==

편집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