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4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문서 정리
잔글 (r2.7.1) (로봇이 더함: be:Мумія)
잔글 (문서 정리)
{{다른 뜻 설명|‘미이라’ 문서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미라’와 ‘미이라’의 다른 뜻에 대해서는 [[미라 (동음이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Mummy at British Museum.jpg|thumb|230px|고대 이집트의 미라.]]
{{commons|Mummies}}
'''미라'''(← {{llang|ptja|mirraミイラ|'''미이라'''}})는 화학물 또는 춥거나 건조한 환경에 노출되어 피부와 살이 말라서 보존된 [[시체]]를 말한다. 미라라는 명칭은 [[포르투갈어]]에서{{llang|pt|mirra}}를 통해 들어온 일본어에서 유래하며, 이는 예전에 미라를 만드는 데 쓰던 [[몰약]](沒藥, myrrh)을 의미한다. 현대의 [[포르투갈어]]와 [[영어]]로는 각각 '{{lang|pt|múmia}}'라고 표기하며, 영어로는 '{{lang|en|mummy}}'라고 표기한다.
 
== 역사 ==
[[한국]] 미라의 계보로 [[한국]]에 연구용으로 기증된 적이 있는 완전한 형태의 미라는 7구뿐인데 그중에서 국내 처음으로 발견된 미라이다. 단웅이’미라는 간염 바이러스와 결핵으로 사망한 세계 최초의 모자 미라로 기록되어 있기도 하다.
 
더구나 동자 미라‘단웅이’는미라 ‘단웅이’는 [[단국대학교|단국대]] 의대의 분석에 의해 400여 년 전 6세가 되던 해 간염 바이러스와 결핵으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져 "의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미라와 함께 [[2001년]] 출토 당시 미라가 안치돼 있던 목재관과 단웅이가 입고 있던 의복들도 보존처리를 거쳐 함께 전시되고 있다.<ref>{{뉴스 인용|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1207524|제목="400년전 미라 어린이 사인은 결핵"|이름=김태식 기자|작성일자=2006-01-31|출판사=네이버 연합뉴스|확인일자=2009-05-28}}</ref><ref>{{뉴스 인용|url=http://www.donga.com/fbin/output?n=200905080043|제목=“아이 낳다 죽었을까?” 나주 미라의 비밀 캔다|이름=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작성일자=2009-05-08|출판사=동아일보|확인일자=2009-05-28}}</ref>
 
세계최초의 ‘임신부 미라’는 전남 나주에서 [[2009년 9월]]에 발견되었는데 지금까지는 [[2002년]] [[4월]]에 발견된 [[경기도]] [[파주시]]의 파평윤씨 모자 미라가 세계최초의 ‘임신부 미라’로 알려져 있었다. 발견 당시 450년과 440년이 경과된 미라로 추정되었다. ([[EBS]] '과학, 미라에 말 걸다' [[2009년]] [[7월 31일]](목) 방송 참조)
 
== 바깥 고리 ==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9061770651 미라는 수백·수천년 전 정보를 담은 ‘타임캡슐’ ]
 
{{토막글|고고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