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비판에 대해 본인을 출처로 합니까? 여기가 무슨 네이버지식인입니까?)
나경원은 경찰이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 스님의 차를 불심검문한 것과 관련, [[2008년]] [[9월 4일]] 공직자의 종교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의 국가공무원법 및 지방공무원법을 제출했다.<ref>[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09050066 donga.com[뉴스&#93;-한나라, 종교차별 금지 법안 제출<!-- 봇이 따온 제목 -->]</ref> 또 어청수가 사퇴해야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f>[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308775.html 나경원 “어청수 자진사퇴해야” : 국회·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봇이 따온 제목 -->]</ref>
 
나경원은 [[2008년 8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장, 이동관 대변인과 함께 국정원 2차장과 회동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ref>[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317979.html 사사건건 국정원 : 정치일반 : 정치 : 뉴스 : 한겨레<!-- 봇이 따온 제목 -->]</ref> 이후 [[11월 3일]] 나경원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였는데대표발의하였다, 이 개정안은 공공연하게 사람을 모욕하는 정보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 등에게 취급거부, 정지, 제한명령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사람을 모욕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이 법안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는 "사이버 모욕 행위는 명시적 기준이 없어 인터넷상 표현의 자유가 위축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ref>[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42188.html 인권위 “사이버모욕죄·국정원법 개정 신중해야” : 사회일반 : 사회 : 뉴스 : 한겨레<!-- 봇이 따온 제목 -->]</ref>
 
[[11월 11일]] 나경원은 경남 진주시에서 열린 경남 여성지도자협의회 정기총회에서 "1등 신붓감은 예쁜 여자 선생님, 2등은 못생긴 여자 선생님, 3등은 이혼한 여자 선생님, 4등은 애 딸린 여자 선생님"이라는 발언을 했다. 이 말에 야당과 여성 단체, 전국교원노동조합 등이 반발했다.<ref>[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11170012305&code=910402 경향닷컴 | Kyunghyang.com<!-- 봇이 따온 제목 -->]</ref>
 
[[2009년]] 새해부터 미디어 관련 22개법을 놓고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첨예한 대립을 앞두고 있을 때, 이 법안을 담당하는 국회 문방위의 한나라당측 간사였던 나경원은 그 중심에 서 있었다. 나경원은 [[1월 22일]] "미디어 관련법은 1월 여야 합의정신과 국회법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으나<ref>[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02221805425&code=910402 경향닷컴 | Kyunghyang.com<!-- 봇이 따온 제목 -->]</ref> 결국 문방위의 위원장이었던 한나라당 고흥길은 [[2월 25일]] 기습상정으로 이 법안들을 통과시킨다.<ref>[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340895.html 고흥길, 연막 피우다 ‘땅땅땅’ : 국회·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봇이 따온 제목 -->]</ref> 이 후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협상과정에서, 나경원은 [[안상수]] 원내대표가 제안한 민주당의 시행 유보안에 대해서도 "대기업과 신문사도 지상파에 진입시키는 것이 원칙"이라며 반발하는 강경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ref>[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367023.html 한나라 ‘문방위 5인방’ 강경론 주도…3명이 조·중 출신 : 정치일반 : 정치 : 뉴스 : 한겨레<!-- 봇이 따온 제목 -->]</ref>
 
== 입장 ==

편집

3,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