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7월 14일]] 검찰의 수사를 받던 중 안경희는 아파트 13층에서 떨어져 사망했다.<ref name="yun01">[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0086722 주요 연합뉴스(7월16일.월)<15일08:00~16일08:00>(종합)]</ref> 14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동 H아파트 109동 1303호 작은방 창문을 통해 안씨가 추락, 아파트앞 화단에 떨어져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 한모(59)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ref name="yun01"/> 그의 나이 향년 63세였다.
 
[[동아일보]] 세무조사 과정에서 그의 투신자살을 놓고 보수 세력은 권력에 대한 항거로 해석했다. [[동아일보]] 명예회장을 지낸 남편 [[김병관]]은 "내자(안경희 씨를 지칭)는 핍박받는 동아일보와 남편을 대신해 스스로 유명을 달리했다. 그러나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내자 안경희의 죽음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다.<ref name="omay01">[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081427 "안 여사는 권력에 죽음으로 항거"] 오마이뉴스 2002년 07월 15일자</ref>"라고 주장했다. 그의 죽음으로 [[동아일보]]는 [[한민당]] 창당 이후 50년간60년간 민주당계 정당을 지지해오던 것을 철회하고 반공 보수주의 성향을 한층 강화해나가게 된다.
 
=== 사후 ===

편집

1,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