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744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안경희'''(安慶姬, [[1939년]] ~ [[2001년]] [[7월 14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이자 기업인이다기업인이며 [[일민미술관]] 관장 등을 역임하였다. [[동아일보]]의 사주를 지낸 [[김병관]]의 부인이며 [[동아일보]] 사장을 역임한 [[김재호]]의 어머니이다. [[2001년]] [[6월]] [[국민의 정부]] 때 정치보복성 [[동아일보]] 세무 조사 과정에서 수사를 받던 도중 투신자살하였다. [[경상남도]] 출신
 
== 생애 ==
=== 결혼과 사회 활동 ===
[[1939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났다.<ref name="kuk01">[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0065261 <nowiki>[</nowiki>안경희씨는 누구인가<nowiki>]</nowiki> 仁村家 맏며느리…조용한 내조·검소로 한평생] 국민일보 2001년 07월 16일자</ref> 이후 경북여고와 효성여대 약학과를 졸업한 뒤 24세 때 김병관 동아일보 명예회장과 결혼했다. 시아버지 김상만은 안씨의 검소함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졌다. 주위에서는 안씨가 종손인 남편 김명예회장을 도와 가업을 이어가는데 뒤에서 보이지 않게 정성을 기울였다고 전했다.<ref name="kuk01"/> 명문가의 맏며느리라는 부담과 의무, 제약에도 그는 일절 불평 불만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의 유일한 대외활동은 시아버지의 아호를 따 지난 94년 설립된 일민(一民)문화재단의 이사와 미술관장을 지낸 것.고인의 고미술에 대한 조예는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ref name="kuk01"/>
 
[[7월 14일]] 검찰의 수사를 받던 중 안경희는 아파트 13층에서 떨어져 사망했다.<ref name="yun01"/> 14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동 H아파트 109동 1303호 작은방 창문을 통해 안씨가 추락, 아파트앞 화단에 떨어져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 한모(59)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ref name="yun01"/> 그의 나이 향년 63세였다.
 
안경희씨 아파트 추락사를수사 중인 서울 노량진경찰서는 16일 가족들의 진술과 당시 사건 정황을 종합한 결과 자살로 최종 결론내렸다.<name="han01">[http://www4.hankooki.com/hk/200107/h2001071620243810510.htm 동아일보 명예회장부인 자살 결론] 한국일보 2001년 07월 16일자</ref> 경찰은 안씨가 사망직전 평소 잘 들르지 않던 동생들 집을 차례로 방문하고 “최근큰아들 재호(載昊)씨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는 등 평소와 다른 행동을 했다”는가족들의 진술과 정황으로 미뤄 안씨가 사전에 자살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name="han01"/>
 
[[동아일보]] 세무조사 과정에서 그의 투신자살을 놓고 보수 세력은 권력에 대한 항거로 해석했다. [[동아일보]] 명예회장을 지낸 남편 [[김병관]]은 "내자(안경희 씨를 지칭)는 핍박받는 동아일보와 남편을 대신해 스스로 유명을 달리했다. 그러나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내자 안경희의 죽음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다.<ref name="omay01">[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081427 "안 여사는 권력에 죽음으로 항거"] 오마이뉴스 2002년 07월 15일자</ref>"라고 주장했다. 그의 죽음으로 [[동아일보]]는 [[한민당]] 창당 이후 60년간 민주당계 정당을 지지해오던 것을 철회하고 반공 보수주의 성향을 한층 강화해나가게 된다.

편집

1,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