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인천]] 출신의 가수 김혜연은 20세가 되던 해 [[1991년]]에 <[[전국노래자랑]] 인천광역시편>에 참가하여 인기상을 수상했다. 이를 계기로 [[1992년]], 대학교를 졸업하자마자 [[김나현]]이라는 이름으로 댄스가수로 데뷔했다. 데뷔 초 남성미를 느끼게 하는 강한 록사운드의 음악을 구사해 주목을 받으며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1993년]]에 트로트로 전향하면서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신세대 트로트가수로 떠올랐다. 특히, 댄스가수 출신으로 트로트에 접목시키며 트로트에 새바람을 일으켰다.
트로트전향에 성공적으로 이뤄낸 그녀는 [[1994년]], 작곡가 [[서판석]]으로 부터 <서울 대전 대구 부산>이라는 곡을 받아 활동에 나섰다. 이 곡은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지면서 무려 앨범이 100만장이나 팔리면서 김혜연이라는 이름을 날렸다. 이 곡으로 90년대 초반, 각종 인기차트에서 휩쓸며 각종 행사,무대에 러브콜이 들어올 만큼 상당한 인기를 누렸다. 그리고 [[1995년]]에는 한 가정의 남편과 아내의 실상이 담겨 있는 <간큰 남자>라는 곡이 연이어 히트하면서 무서운 신인가수로 트로트계의 샛별로 거듭났다. 또한 [[1996년1997년]]에는 <예쁜 여우>라는 곡도 차례로 연달아 히트시키면서 젊은 여가수라는 점과 신세대 트로트 가수라는 이미지를 접목시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며 데뷔와 동시에 전성기를 누렸다. 그리고 4,5년만에 <유일한 사람>이라는 곡이 또 한번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트로트 여왕으로 자리매김했다. 가수로 한창 잘 나갈 때는 하루에 10곳 이상의 행사에 섭외되어 노래를 부를만큼 많은 행사를 장악하였고 콘서트 무대와 지방 공연, 각종 행사, 방송프로그램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2008년]]에는 <[[1박2일]]>이라는 오락프로에서 그녀의 곡 <참아주세요>가 기상송으로 쓰이면서 여러 세대층들로부터 많이 불렸다. [[2011년]]에는 KBS <[[스타부부쇼 자기야]]>에서 넷째를 임신했다고 알려져 [[김지선]]과 함께 다산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편집

4,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