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새: 두 판 사이의 차이

1,199 바이트 제거됨 ,  10년 전
잔글
182.169.112.222(토론)의 7678898판 편집을 되돌림
잔글 (182.169.112.222(토론)의 7678898판 편집을 되돌림)
[[ja:玉璽]]
[[zh:玉璽]]
모택동 옥새 (毛主席 玉璽)
1965년 모택동 주석은 중국 정강산에 올라 새로운 중국의 문화를 열어갈 [문화대혁명]의 뜻을 세웠다고 한다. 정강산 정산에서 세상무난사(世上無難事)의 시를 지었다고 한다.
久有凌雲志,重上井岡山。 千里來尋故地,舊貌變新顏。 到處鶯歌燕舞,更有潺潺流水,高路入雲端。 過了黄洋界,險處不須看。 風雷動,旌旗奮,是人寰。 三十八年過去,彈指一揮間。 可上九天攬月,可下五洋捉鼈,談笑凱歌還。 世上無難事,只要肯登攀
이 시는 정강산 기념비에도 적혀 있을 만큼 중국인들에게 유명한 시이다. 세상무난사는 [세상에서 마음만 먹으면 어려워할 것이 없다.]라는 의미를 지닌다. 그 후 모택동 주석은 옥새를 만들어 세상무난사의 글귀를 새겨 넣었다. 그리고 옥새의 옆면에는 世上無難事 毛主席一九六五禾十重上 井岡山詞句潞淵 글귀가 새겨져 있다.
<gallery>
파일:모택동 옥새1.jpg|모택동 옥새 낙관[세상무난사]
파일:모택동 옥새2.jpg|모택동 옥새 글귀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