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렐리야-핀란드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2.7.1) (로봇이 더함: lv:Karēļu-somu PSR)
1939년 소련은 나치 독일과 불가침조약을 맺으면서 양측이 옛날 잃었던 영토를 서로 합병하는 것에 승인했다. 이 조약으로 독일은 폴란드의 독일땅을 다시 회복할 수 있었으며, 소련은 러시아 제국 시절의 영토였던 폴란드의 동부와 발트 3국, 베사라비아(지금의 몰도바)를 다시 소련 소속으로 병합할 수 있었다. [[핀란드]] 역시 소련의 목표 중 하나였고, 소련은 정치적으로 핀란드를 점령할 명분을 얻기 위해 1940년 3월 31일 핀란드의 공산주의자들로 하여금 카렐리야 지역에 카렐리야-핀란드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을 세웠다.
 
소련은 카렐리야-핀란드 공화국을 핀란드의 정식 정부로 인정하고 핀란드를 병합하려고 했으나, [[겨울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소련은 핀란드의 완전한 점령을 포기하게 되었다. 대신 소련은 보상으로 획득한 핀란드의 영토와 자신들이 세운 [[핀란드 민주 공화국]] 정부를 카렐리야-핀란드 소비에트 공화국에 합병시키는 것으로 전쟁을 마무리했다. 이후 2차대전이[[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나자 핀란드 정부는 소련에 중립을 지킬 것을 약속했고, 따라서 소련 정부는 카렐리야-핀란드 공화국 정부는 정치적으로 유지시킬 필요가 없게 되었다. 1956년 카렐리야-핀란드 공화국은 러시아 공화국에 흡수되어 [[카렐리야 소비에트 사회주의 자치 공화국]]이 되었으며, [[1991년]] [[11월 13일]] 소련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러시아 연방의 [[카렐리야 공화국]]이 되었다.
 
카렐리야 인과 핀란드 인은 이 공화국에서 10% 미만의 소수 민족이었다.

편집

2,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