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 체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잔글 (r2.6.4) (로봇이 더함: kk:Спорттық гимнастика)
고대 로마 제국의 군인들이 말타기 훈련에 목마를 사용한 데서 비롯된 운동이다. 뜀틀의 높이, 놓인 위치에 따라 도움닫기, 발구르기, 손짚기, 공중 자세를 이용하여 뜀틀을 넘되, 손짚기와 공중에서의 멋진 자세가 요구되는 운동이다. 또한 안정된 착지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 달리는 힘, 뛰어오르는 힘을 기를 수 있고, 순발력·민첩성·조정력이 향상된다.
 
뜀틀은 길이 160–16395-105 cm, 높이 135 cm(여자는 110 cm)이며, 남자는 뜀틀을 세로로, 여자는 가로로 놓고 실시한다. 남녀 모두 규정 및 자유 연기 두 가지가 있다. 남자의 경우 구름판을 놓는 위치는 경기자의 자유이다. 모든 뛰어넘기는 한 손 또는 두 손으로 하여야 하며, 도움닫기의 길이는 자유로이 선택해도 된다. 여자의 경우 모든 뛰어넘기는 두 손을 뜀틀 위에 대고 시행해야 한다.
 
독일에서 개발된 특수 형태의 구름판인 로이터판(뜀틀)을 도마 앞에 놓고 선수는 달려오다가 도마가 가까워지면 있는 힘을 다해 로이터판을 밟은 다음 도마를 두 손으로 짚고 뛰어넘는다. 경기에서는 두 다리를 벌리고 뛰어넘거나, 또는 다리를 모으고 웅크린 자세로 뛰어넘거나, 다리를 쭉 펴고 엉덩이를 구부린 자세로 뛰어넘을 수 있으며 앞으로 재주넘기와 옆으로 재주넘기를 비롯해 좀 더 어려운 동작으로 여러 가지 묘기를 연출할 수 있다. 두 손은 도마의 앞·뒤쪽 어느 부분이나 짚을 수 있지만 착지지점이 제한되어 있어서 이 지점을 벗어난 곳에 손이 닿으면 감점을 당한다. 선수의 연기는 정해진 난이도에 따라 평가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