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 콜로니얼 보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와일드 콜로니얼 보이'''(The Wild Colonial Boy)는 아일랜드와[[아일랜드]]와 호주의[[호주]]의 고전 포크송이다.
== 잭 도나휴 ==
한국에[[한국]]에 [[홍길동]], [[임꺽정]], 장길산의[[장길산]]의 3대 의적이[[의적]]이 있듯이, 호주에는 아일랜드 출신의 잭 도나휴(Jack Donahue, 1804~1830)라는 의적이 있었다. 이 곡에서는 잭 더건(Jack Duggan)이라고 하는데, 본명은 잭 도나휴이다. 잭 도나휴는 아일랜드에서 태어나서 10대 때부터 독립 운동에 몸을 담았는데, [[잉글랜드]] 당국에 의해 호주로 유배되었다. 호주로 유배되었다가 탈출하여 한국의 3대 의적들처럼 의적 활동을 하다가 총에 맞아 죽었다.
 
== 가사 ==
 
== 내용 분석 ==
당시 잉글랜드는[[잉글랜드]]는 호주를[[호주]]를 식민지로[[식민지]]로 거느리고 있었고, 아일랜드와 잉글랜드의 관계는 명목상으로는 스코틀랜드처럼[[스코틀랜드]]처럼 연합 왕국의 일원이었지만 실질적으로는 아일랜드가 잉글랜드에 종속되어 있었다. 아일랜드는 700년간 잉글랜드의 지배를 받아 왔었고, 아일랜드인들의 반영 감정은 한국인들의 반일 감정과도 같은 것이었다. 잭 도나휴는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 태어나 자랐고, 일제 시대 한국 청년들처럼 시대 현실에 눈을 뜨자 아일랜드 독립 운동에 뛰어들었다. 당시 호주는 잉글랜드의 중범죄자들을 유배 보내던 유배지였는데, 잭 도나휴는 호주로 유배되었다. 조선 시대의 3대 의적들은 봉건 사회의 전근대적인 수탈에 맞서 의적 활동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택했는데, 잭 도나휴 또한 마찬가지였다. 또한 가사를 보면 잭 도나휴가 제임스 매커보이 같은 사람들을 암살했다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이것은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이나 [[한인 애국단]]의 [[이봉창]], [[윤봉길]] 의사의 활동과도 유사하다.
[[분류: 아일랜드의 음악]]
 

편집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