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1957년을 기점으로 하여 과학사회학은 급격히 성장하였다. 1950년대 초반부터 미국 산업사회학자들이 독자적으로 진행해 온, 기업· 정부 출연 연구소에 소속된 과학자의 생산성이나 복리후생· 경력형성에 대한 연구에 과학사회학이 접목되었다. 1950년대 후반에 등장한 과학자의 의사소통과 집단형성에 관한 연구에도 역시 과학사회학의 여러 이론들이 사용되었고, 과학사학자 [[:en:Derek J. de Solla Price|드 솔라 프라이스]]가 이끄는 [[:en:Scientometrics|계량적 과학연구]]와도 영향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이와 같은 성장의 배경에는 머턴이 1957년에 미국 사회학회 회장에 취임했다는 사실이나 과학사회학의 기본적인 패러다임이 갖춰진 것, 그리고 소련이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함으로써 과학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관심이 많아진 것 등을 예로 들 수 있을 것이다.<ref>로버트 K. 머턴(석현호 외 옮김), 앞의 책, 33-39쪽</ref>
=== 과학의 연령구조 ===
{{부분 토막글}}
 
=== 과학의 소통구조 ===

편집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