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 영유권 주장 ==
1961년 이전부터 7개의 [[주권 국가]]들은 [[남위 60도]] 이하의 남극에 위치한 [[영유권 주장|영토의 영유권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영토는 각자 자신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나라들 사이에서 인정받는다. [[페테르 1세 섬]]을 제외한 모든 영토는 부채꼴 모양이며, 토착민 인구가 거의 없다. [[사우스 오크니 제도]]은 아르헨티나와 영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사우스 셰틀랜드사우스셰틀랜드 제도]]는 아르헨티나, 칠레, 영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상태이다. 영국, 프랑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노르웨이는 자신들이 주장하는 영토가 겹치지 않는다는 내에서 서로 인정한다.<ref>{{Citation |last=Rogan-Finnemore |first=Michelle |year=2005년 |contribution = What Bioprospecting Means for Antarctica and the Southern Ocean |editor-last = Von Tigerstrom |editor-first = Barbara |title=International Law Issues in the South Pacific |publisher=Ashgate Publishing |pages=204 |isbn=0-7546-4419-7}}</ref> 1962년 이전부터 [[영국령 남극 지역]]은 [[사우스조지아사우스 조지아 샌드위치 제도]]와 같이 있던 [[포클랜드 제도]]에 속하면서 영국의 영토가 되었다. 이후 남극 지역은 남극 조약을 맺음에 따라 [[영국의 해외 영토|해외 영토]]에서 제외되었다. 사우스조지아 샌드위치 제도는 1985년 남극과 같이 해외 영토에서 제외될 때까지 포클랜드 제도에 속한 채로 남아있었다.
 
<!--=== 공식 영유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