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시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8 바이트 제거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2.7.2) (로봇이 더함: ms:Simon si Zilot)
[[파일:Apostle Simeon.jpg|thumb|성 시몬]]
'''시몬'''({{llang|he|שמעון}})은 [[사도]], 특히 [[예수 그리스도]]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이스라엘]]의 [[민족주의]] 정당인 [[열심당|혁명당원]](''zelotes'')이었다고 한다. 이름의 뜻은 ‘응답하셨다’ 또는 ‘들으심’이다. [[그리스도교]]의 [[성인 (종교)|성인]]. [[로마 가톨릭]]에 의해 지정된 축일은 [[10월 28일]]이며, [[동방 정교회]]에 의해 지정된 축일은 [[5월 10일]]이다. 흔히 톱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고 있다.
 
== 행적 ==
시몬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전설에 따르면, 알패오와 클레오파스의 마리아 사이에 태어난 아들로,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소야고보]]와 형제지간이라고 한다.
 
[[성서]]에 따르면, 시몬은 가나안에서 태어나 자랐으며([[마태오 복음서|마태]] 10,4), 사도가 되기 전에는 [[바리사이바리새 파]]로 구성된 극단적인 유대 [[민족주의]]를 대표하는 [[열심당]]의 일원이었으며, [[마카베오]]의 후계자를 자처하며 [[로마 제국]]으로부터의 [[유대인]] 해방을 부르짖었다. 그래서 로마인들과 그들에게 순종하는 동족 유대인들에 대해서 동료들과 함께 약탈과 살인 등 테러와 비슷한 공격을 저질렀다. 또한 열심당은 장차 예언에 따라 [[메시아]]가 이 땅 위에 강림하면 군대를 이끌고 로마 제국을 몰아내 조국을 해방시켜 주리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그래서 초라한 행색을 한 예수를 결코 자신들이 그토록 고대하던 메시아로 인정하지 않았으며, 결국 두 세력은 극과 극으로서 충돌하게 된다. 그리고 그런 그들과 동료였던 시몬은 예수의 설교와 기적을 듣고 본 후 감화되어 열심당에서 탈퇴하여 그의 제자가 되었다. 예수 또한 성실하거나 피동적으로 순종만 하는 사람들만 제자로 맞아들이기보다는 각양각색의 다양한 사람들을 포섭하고자 했기에 자신에게 오는 시몬을 받아들였다. 또한 로마 제국에 순종했던 과거를 가진 [[마태오]]와 로마 제국에 반대했던 극단주의자 시몬을 모두 자신의 제자로 맞아들임을 통해서 서로 상반된 이념으로 인해 빚어지는 갈등을 중재하고 조정하고자 하였다.
 
전승에 따르면, [[이집트]]에서 설교하다가 [[유다 타데오]]와 함께 [[이란|페르시아]] 지역으로 가서 포교 활동을 벌였는데, 예수에 대해 설교한 뒤 그 곳의 신상을 파괴하였다. 그러자 그 속에서 [[악마]]가 튀어나왔다. 자신들이 여태껏 섬겨왔던 신상이 부서지자 흥분한 이교도들은 그들에게 달려들어 포박한 후 죽였는데, 시몬은 기둥에 거꾸로 매달려 사타구니에서부터 머리까지 톱으로 육신이 두 동강이 나는 형벌을 당하여 순교했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