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역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잔글 (r2.7.2) (로봇이 더함: et:Iraani ajalugu)
바빌로니아의 [[나보니두스 왕]]은 이란 남부 [[아케메네스 왕조]] (기원전 550년 ~ 기원전 330년) 와 동맹을 맺어 메디아를 정벌하였고, 아케메네스는 아스티아게스의 외손자인 [[키루스 2세]](Cyrus the Great)가 연 왕조다. 아스티아게스는 [[아시리아]]를 무너뜨리기 위해 [[바빌론]]과 손잡았다가 훗날 바빌론에 망했고, 키루스는 바빌론과 연합해 메디아를 무너뜨리더니 급기야는 바빌론에 칼을 돌렸다. 키루스는 주변 부족 국가들을 통합해 동으로는 [[소아시아]]와 [[아르메니아]], 서로는 [[힌두쿠시]]까지 세력을 확장했고 기원전 539년 [[바빌로니아]]를 정벌한다. 한때의 동맹이던 [[나보니두스]]는 폐위됐다.
 
키루스 2세는 아주 관대한 정책을 펼쳐 피정복민의 관습과 신앙을 지켜줬다. 오히려 피압박 민족들에게 '해방자'로 추앙됐다고 하는데, 바로 [[성경]]에 이런 기록이 남아 있다. [[바빌로니아]]에 노예로 잡혀 있던 [[유태인]]들('[[바빌론 유수]]')을 해방시켜준 것이 바로 이 왕이다. [[구약성서|구약]] [[에스라]]와 [[이사야]]에는 '고레스 왕'으로 표기돼 있다. 키루스는 [[이란인]]들에게는 아주 위대한 왕, 너그럽고 지략이 뛰어난 왕으로 각인되어 있다고 한다. 키루스 2세는 [[이집트]]마저 정복하길 원했지만 당대에는 꿈을 이루지 못했다. 아버지의 소망을 이뤄준 것은 아들 [[캄비세스 2세]]였다. 캄비세스 2세는 [[이집트]]를 정복하고 스스로 [[이집트 27왕조]]의 [[파라오]]가 되었으나 왕이 이집트에 가 있는 동안 정작 이란에서는 [[쿠데타]] 기도와 혼란이 벌어졌고, 캄비세스 2세는 [[에티오피아]] 원정이 실패한 뒤 자살했다.
 
[[캄비세스 2세]] 사후의 혼란을 수습하고 즉위한 [[다리우스 1세]]는 [[인도]] 북부에서 오늘날의 [[불가리아]] 남부까지 영토를 확장했다. 헬레네스([[그리스인]])들의 간담을 서늘케 했던 '[[페르시아 제국]]'의 시대가 온 것이다. [[지중해]]와 [[홍해]]를 잇는 [[운하]]를 최초로 건설했다 하니, [[수에즈 운하]]의 원형이 그 옛날에 만들어졌던 셈이다. 그리스인들은 이 거대 제국을 페르시아라고 불렀는데, [[파르시어]]를 쓰는 사람들의 땅이란 얘기다. 이것을 유래로, [[이란어]]를 파르시라고 한다. 그러니 '이란 제국'이 맞는 말이지만 지금은 '페르시아'가 일반화된 용어로 자리를 잡았다. 메디아를 필두로 줄줄이 이어진 왕국들을 모두 '페르시아'라 하고, [[메디아|메디아 왕조]], [[아케메네스 왕조]] 식으로 '왕조'를 붙여 구분하니 뿌리는 다 똑같다.
다리우스 1세는 3차 원정을 준비하던 중에 숨졌다. 뒤를 이은 인물은 전임자 만큼이나 명성을 떨쳤던 [[크세르크세스 1세]]이다. 그러나 크세르크세스의 원정대도 [[살라미스 해협]]에서 [[아테네]] 해군에게 궤멸됨으로써 10여년에 걸친 원정을 실패한다. 전쟁의 패배, 결말은 '국력 쇠퇴'다. 피정복민들이 크세르크세스 사후 줄지어 반란을 일으키고 지배층은 분열됐다.
 
[[아케메네스 왕조]]는 [[메디아|메디아 왕조]]와 달리 중앙 집권 체제와 사회·경제적 토대를 갖춘 명실상부한 [[제국]]을 만들었다. 당시의 행정과 치안, 세금 제도 등을 담은 상세한 기록들이 전해온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촘촘한 도로망과 국가가 운영하는 역마 제도이다. 전국 어느 곳에건 보름 이내에 중앙 정부의 뜻이 전달될 수 있었다고 한다. 제국의 수도인 [[수사 (페르시아)|수사]]에서 지금의 [[터키]] 북쪽 [[리디아 속주]]까지 [[고속도로]]가 연결되어 있었고, 이 네트워크는 속주들의 반란을 막는 안보 시스템이기도 했다.
 
== 헬레니즘 왕조의 통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