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99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본문|포에니 전쟁}}
 
[[제1차 포에니 전쟁]]은 (기원전 264년 ~ 241년) 지중해의 상권을 둘러싸고 점차 팽창하는 [[로마 공화정|로마 공화국]]과 전통적인 해운국이었던 카르타고 사이의 이권 분쟁에서 비롯되었다. 로마는 카르타고의 영향력 아래에 있는 [[시칠리아]]를 통해 해상으로 진출하려했고, 결국 시칠리아를 둘러싸고 카르타고와 맞붙었다. 23년 간의 전쟁 끝에 로마는 [[한니발]]의 아버지이기도 한 [[하밀카르 바르카]]가 이끄는 카르타고 해군을 격멸시키고 승리를 거두었다.
 
[[제2차 포에니 전쟁]]은 한니발 전쟁으로도 불린다. 유명한 카르타고의 장군 [[한니발]]이 [[알프스 산맥|알프스]]를 넘어 [[이탈리아]]로 진군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기원전 218년]] [[한니발]]이 [[히스파니아]]의 사군툼을 공격함으로 전쟁은 시작되었다. 한니발은 많은 군사를 이끌고 갈리아 남부를 돌아 알프스를 넘었고 이 과정에서 많은 병력과 [[전투 코끼리]]를 잃기도 했지만 북부 이탈리아로 침입해서 [[기원전 216년]]의 [[칸나이 전투]]를 비롯한 여러차례의 전투에서 로마군을 패배시켰다.
 
그러나 로마군은 [[파비우스 막시무스]]의 지연전술로 만회할 시간을 벌었고 한니발은 결코 이탈리아 전역을 손에 넣지 못했다. 이탈리아 외에 히스파니아, 시칠리아, [[그리스]]에서도 로마군과 카르타고 군이 격돌했으나 끝내는 로마군이 모두 승리했다. 전장은 아프리카로 넘어갔고 [[기원전 202년]] [[북아프리카]]의 카르타고 근처에서 벌어진 [[자마 전투]]에서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에게 카르타고가 결정적으로 패함으로써 16년동안의 이 전쟁은 종결되었다.
 
이 전쟁으로 카르타고는 심각한 타격을 입었고 막대한 배상금을 로마에 물어주고 지중해 서부의 재해권과 이권을 로마에 빼앗기고 말았다.
 
[[제3차 포에니 전쟁]]은 기원전 149년에서 146년까지 일어났다. 제2차 포에니 전쟁 이후 점차로마와 부와사실상 해운력을군신관계에 키운있던 카르타고는 히스파니아와로마의 그리스의허락없이 반-로마세력의또다른 부활에동맹국인 힘입어'누미디아 제3차왕국'을 포에니침범한 것에 의해 성난 로마 원로원을 정적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를 제거한 [[대 카토]]가 선동함으로서 전쟁이 일어난다발발하고 결국에는 멸망해, 로마의 속주 중에 하나인 '속주 아프리카'로 전락하게 되었다.
 
=== 멸망 ===

편집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