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잡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1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14.199.215.183(토론)의 3011221판 편집을 되돌림)
{{유형문화재 정보
《'''둔촌잡영'''》은 [[대한민국의 보물]] 제1218호로 [[조선 태종]] 10년([[1410년]])에 [[고려]]말 학자 둔촌 이집(李集, 1314∼1387)의 문집을 목판본 2권 1책으로 간행한 것이다. 소재지는 [[서울 중구]] 서소문동 34 한화빌딩 5층 아단문고이다.
| 소재_국가=[[대한민국]]
| 유형=[[대한민국의 보물|보물]]
| 이름=둔촌잡영<br />(遁村雜詠)
| 지정_번호=1218
| 지정연월일= [[1995년]] [[4월 3일]]
| 소재지=[[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9길 10-10, (재)아단문고
| 소유자 =(재)아단문고
| 제작_시기= [[조선시대]]
}}
《'''둔촌잡영'''》(遁村雜詠)은 [[대한민국의 보물]] 제1218호로 [[조선 태종]] 10년([[1410년]])에 [[고려]]말 학자 둔촌 이집(李集, 1314∼1387)의 문집을 목판본 2권 1책으로 간행한 것이다. 소재지는 [[서울 중구]] 서소문동 34 한화빌딩 5층 아단문고이다.
 
이집(李集)의 본관은 광주(廣州), 초명은 원령(元齡), 자는 호연(浩然), 호는 둔촌(遁村)이다. [[고려 충목왕|충목왕]] 때 과거에 급제하였다. [[고려 공민왕|공민왕]] 17년(1368)에 신돈의 미움을 사 생명의 위협을 받자 영천으로 도피하여 죽음을 면하였다. 공민왕 20년(1371)에 신돈이 죽자 개경에 돌아와 판전교시사(判典校寺事)에 임명되었으나 곧 사직하고 여주 천녕현(川寧縣)에서 시를 지으며 일생을 마쳤다.
 
그의 시에는 꾸밈과 우회보다는 직서체에 의한 자연스럽고 평이한 작품이 많다. 그는 당시 임심문(任深文)을 비롯한 60여명에 달하는 많은 인물들과 시로서 교유하였다.
이 문집의 권머리에는 [[하륜]](河崙)의 서문이 실려 있고, 많은 사람과 교유한 내용이 문집에 잘 나타나 있다. 특히 문집의 부록에는 고려말 [[이색]](李穡), [[정몽주]](鄭夢周), [[이숭인]](李崇仁)의 기(記)·서(序)·서(書)를 수록하고 있어 [[삼은]](三隱)과의 관계를 잘 알 수 있게 해주고 있다. 이 문집은 조선 전기의 간행본이지만, 고려말부터 조선 초기에 이르기까지의 시문학 연구에 좋은 자료로 평가된다.
 
== 바깥 고리 ==
* {{문화재청 문화재|12,12180000,11}}
 
{{대한민국문화재}}
 
[[분류:대한민국의 보물]]
[[분류:고려의 문학]]
[[분류:조선의 책]]
[[분류:1410년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