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종합편성채널 선정 논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 심사 과정에 대한 논란 ==
종편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비계량 부문인 ‘공적책임·공정성·공익성의 실현계획’ ‘시청자 권익 실현방안’ ‘방송프로그램 기획·편성, 수급, 제작협력 계획’ ‘경영의 투명성·효율성’ ‘방송발전 기여계획’ ‘콘텐츠 산업 육성·지원계획’등에서 조중동은 나란히 모두 3위 안에 들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계량화가 가능한 부문에선 조중동이 낮은 점수를 받은부문도 있었으나, 배점 비율 자체가 낮아 사실상 당락을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심사위원들도 방송 전문가는 14명중 2명에 불과해 전문성 여부에 대한 논란도 일었다.<ref>[http://news.nate.com/view/20110117n01362 종편 심사 ‘조중동 편들기’ 사실로… 본지, 세부 점수 단독입수] 경향신문 2011년 1월 17일</ref> 이처럼 종편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여러가지 우려와, 의혹이 나오던 가운데 방통위에 의한 종편 사업자 선정 과정이 투명하지 못했고, 특정 언론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어 시민단체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선정과정에서의 자료를 공개해달라고 청구했다.<Ref>[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593 방통위, 종편 주주 등 자료공개" 행정심판 청구] 미디어오늘 2011년 1월 31일</ref> 이러던중 2011년 3월 8일 종편의 경제적 가치를 계산하여 보고서를 작성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종편의 경제적 가치가 과장되서과장돼서 작성됐다"라고 보도한 MBC에 대해서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냈으나, 법원은 "MBC의 보도가 허위라고 볼 수 없다"며 과장된 부분을 인정하며 원고 패소판결하기도 했다.<REf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084232 미디어법 보고서 종편효과 조작] 한겨레 2011년 3월 8일</ref>
 
== 전문가들의 입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