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북송저지공작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로봇: 분류:한일 관계 수정; 예쁘게 바꿈
잔글
잔글 (로봇: 분류:한일 관계 수정; 예쁘게 바꿈)
* 1959년 [[12월]] 초순, 잠입 아지트를 설치하기 위해 선발대가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항]]에서 선원으로 위장하여 무역선에 승선, 배를 갈아타 [[기타큐슈 시|고쿠라]](기타큐슈)에서 간토 지방에서 활동하는 부대마다 해안에서 속속들이 상륙했다.<ref>김찬정, 233쪽에서.</ref> 공작 사건의 무대인 니가타 현과 인접한 [[도야마 현]]에는 방해 공작을 위한 본거지가 설치되었다.<ref name=kokkai19591208/>
 
== 계획 발각 ==
[[파일:Map of Japan with highlight on 15 Niigata prefecture.svg|thumb|[[니가타 현]]]]
* 1959년 12월 4일, [[일본 경시청|경시청]] 외사과는 니가타 현 [[시바타 시]]내의 바(Bar)에서 밀담을 나누고 있던 공작원 2명에게 임의 동행을 요구하여, 시바타 경찰서에서 그들을 취조했다. 공작원의 가방 안에서는 뇌관을 장전하여 네 개를 묶은 [[다이너마이트]] 세 다발(총 12개)이 발견되어, 폭발물 단속 벌칙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또 [[니가타 역]]에서는 공작원이 역에 맡겨놓은 위스키 상자에서, 1리터 용량의 가솔린통 네개가 발견되어, 공작원들이 니가타 일본 적십자 센터를 폭파하려 했던 것이 밝혀졌다.<ref>김찬정, 234 ~ 235쪽에서.</ref><ref>요미우리 신문 1959년 12월 5일자에서. </ref><ref>아사히 신문 1959년 12월 5일자 석간에서.</ref><ref>마이니치 신문 1959년 12월 5일자에서.</ref> 또 이 공작 사건은 한국 영사관의 김영환 삼등 서기관과 내일 중이었던 한국 특무 기관의 간부가 지휘한 것으로 밝혀졌다.<ref name="kim235"/> 이 때 체포된 공작원 중 한 명은 일본 국적을 취득한 재일 한국인이었고, 다른 한 명은 재일 의용병으로서 [[한국 전쟁]]에 참전했던 한국 치안국 소속의 재일 조선인이었다.<ref name="kim235"/><ref name=kokkai19591208/> 일본 국적을 취득했던 재일 한국인은 사건 전에는 신문 기자를 사칭하여 [[일본 적십자]] 본부 주변에 잠입하고 있었다가, 일본 적십자사로부터 출입을 금지당했었다.<ref name=kokkai19591208/> 사건 발각 후 경찰은 잇달아 대한민국의 공작원을 적발했다. 이 폭파 미수 사건은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어, 일본인들이 대한민국 정부나 재일 대한민국 거류민단에 대하여 경직된 시각을 갖게 만들었다.<ref>김찬정, 237쪽 ~ 239쪽에서.</ref>
 
{{한국 전쟁}}
{{일본의 사건 및 사고}}
 
[[분류:1959년 일본]]
[[분류:한일일본-한국 관계]]
[[분류:남북 관계]]
[[분류:적십자]]

편집

1,254,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