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저명성 확인, 삭제 신청 대신 출처 필요 틀로 바꿈
(저명성 확인, 삭제 신청 대신 출처 필요 틀로 바꿈)
{{출처 필요}}
{{Delete|저명성}}
{{삭제분류 신청 이의필요}}
 
진(秦)나라가 멸망한후 숙부 전횡과 제(齊)나라를 다시 재건하였다. 팽성 대전이 일어나기전 양왕 진승과 유방과 내통했다는 이유로 항우에게 공격을 당한다.
그때 팽성 대전이 일어나 항우는 용저와 종리매에게 제를 공격하라고 명한뒤 3만5천명을 이끌고 유방의 60만 대군과 전투를 벌였다. 제왕 전광은 한왕 유방이 항우를 제압해줄것 이라고 믿고 농성만 했다. 그러나 유방의 군대가 40만이 넘게 전사자를 내고 후퇴하자 제왕 전광은 항우가 다시오기도 전에 용저와 종리매에게 항복하고만다. 그후 유방이 한신에게 초를 무너뜨리기 위해 주변나라(대,조,연,제)를 치라 명한다. 한신은 대와 조를 멸하고 연도 자진해서 항복하자 한신은 조의 수도 정경성에 머물면서 제나라를 멸하기 위해 군대를 준비하였다. 제왕 전광은 그의 숙부 전횡을 앞세워 버티다가 초의 용저가 이끄는 구원군의 도움을 받는다. 그후 유방의 모사 역이기가 공을 세우고 싶어 제를 공격하는 한신의 허락을 받지 않고 유방의 허락만을 받고
제왕 전광을 항복시키겠다고 한다. 제왕 전광은 역이기로부터 설득되는데 그때 한신이 공격하여 제왕 전광은 자신을 속였다며 역이기를 팽살(삶아죽임)하였다. 그런데 용저가 한신의 계략에 걸려 전사하자 제왕 전광은 도주하였으나 하후영에 의하여 사로잡힌다. 결국 제왕 전광은 한신에게 참수형을 당한다.
한신이 즉각 제왕 전광의 목을 친것은 역이기의 죽음에대한 책임감과 꺼림칙한 것이었다는 견해가 있다.
 
[[zh:田廣]]

편집

117,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