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87 바이트 추가됨, 7년 전
 
석경당이 요나라의 군대를 이용하여 낙양을 포위하였고, 패색이 짙은 이종가는 937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사후에 시호 및 묘호는 주어지지 않지만, 후세의 역사가들은 말제 또는 폐제라는 [[사시 (시호)|시호]]를 주었다.
 
이때 진시황 으로부터 내려오던 전국옥새가 소실되었다고 한다.
 
{{전임후임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