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레 스폰티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잔글 (→‎이력)
잔글 (→‎이력)
[[안코나]] 지방 마이오라티 (현재 [[마이오라티 스폰티니]]) 출신으로, 19세기의 첫 20년간은 [[프랑스 제1제국]]의 [[오페라 세리아]]의 가장 중요한 인물로 활약했다. 그가 남긴 20개 이상의 오페라에서, [[글루크]]의 고전적인 [[서정 비극]]의 이념을 [[멜로드라마]]와 더 웅대한 광경이나 풍부한 [[오케스트라]] 음색 및 특징적인 언어 표현에 결합된 독창적인 선율로서 당시 취향에 어울리도록 노력했다.
 
청년 시절 그는 [[나폴리 음악원]]에서 공부했다. 1803년에는 파리로 이동해서, 1805년에는 그곳의 궁정 작곡가로 임명되었다. 1807년에는 [[조제핀 드 보아르네|조제핀 황후]]의 장려로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인 [[베스타의 무녀]]를 썼다. 파리 오페라에서 초연은 그를 그 시대나이 때에 가장 위대한 이탈리아 작곡가들 중 하나로서 입증했다. 그와 동시대 사람들인 [[케루비니]]와 [[마이어베어]]는 그 작품을 대표작으로 인정했다. [[베를리오즈]]와 [[바그너]]같은 후대의 작곡가들은 그것에 감탄했다.
 
[[반도 전쟁]] 중에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나폴레옹]]은 [[카를로스 2세 (스페인)|카를로스 2세]]의 통치하에 멕시코의 스페인 정복을 염려했던 "[[페르난드 코르테즈]] (1809)" 등의 작품을 홍보했다.<ref>Silke Leopold, “The Idea of National Opera, c. 1800,” Unity and Diversity in European Culture c. 1800, ed. Tim Blanning and Hagen Schulze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2006), 22.</ref> 후기 오페라 [[올림피]] (1819년, 개정 1820, 1826년)는 [[프로이센]]의 베를린 국정 오페라의 수석 지휘자가 되려고 파리를 떠나면서 무관심하게 받아들였다. 거기서 그는 젊은 [[펠릭스 멘델스존|멘델스존]]에게 적대감을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