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20.149.255.43(토론)의 8851613판 편집을 되돌림
|사망지 = [[창경궁]]
|사망일 = [[1504년]] [[음력 3월 20일]]
|사망원인 = [[사형고문]]에 의한 사망
|능묘 =
|능묘좌표 =
[[조선 연산군|연산군]]은 모후인 [[폐비 윤씨]]의 죽음이 모두 귀인 정씨와 성종의 또다른 후궁인 [[귀인 엄씨|소용 엄씨]] 등의 참소때문이라고 판단하여, 그녀들을 매우 미워했다.
 
[[1504년]](연산군 10년) [[음력 3월 20일]] 밤, 연산군은 귀인 정씨와 소용 엄씨를 [[창경궁]] 뜰에 묶어놓고 정씨의 소생인 [[안양군]]과 [[봉안군]]을 잡아와, 그녀를 마구 때리게 했다. 당시 날이 어두워 안양군은 어머니임을 짐작하지 못하고 마구 때렸으나, 봉안군은 어머니임을 알아차리고 때리지 않고 가만히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연산군은 더욱 화가 나 그녀들을 몽둥이로 마구 때려서 처형하였다살해하였다. 귀인 엄씨와 귀인 정씨가 숨이 끊어지고도 연산군의 매질은 그치지 않았다. 그러고도 연산군은 안양군과 봉안군을 [[소혜왕후|인수대비]]에게로 끌고 가 갖은 행패를 부렸으며, 이어 내수사(內需司)를 시켜 그녀들의 시체를 모두 찢어 젓갈을 만들어 산천(山川)에 뿌려버리라고 지시했다<ref>《조선왕조실록》연산 10년(1504) 3월 20일 5번째 기사.</ref>. 이후 안양군과 봉안군도 외딴 섬에 유배시킨 후, 1년 후인 [[1505년]]에 사형시켰다.모두 죽여버렸다<ref>《조선왕조실록》연산 11년(1505) 6월 15일 1번째 기사.</ref>.
 
[[중종반정]]이 일어난 후, [[1506년]](중종 1년) [[10월]]에 그 신원이 복위되었다. 이어 [[조선 중종|중종]]은, 같은 해 [[11월]]에 귀인 정씨와 소용 엄씨 두 사람에 대해 3년 동안 제물(祭物)을 지급토록 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