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7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1808년, 에스파냐군에 입대하여 [[프랑스]]와 싸웠으며, [[바일렌 전투]]나 [[알부에라 전투]] 등에 참가하면서 산 마르틴은 남아메리카 독립 지지자들과 접촉하기 시작했다. 1812년 그는 [[영국]]에서 [[부에노스아이레스]]로 가서 [[남아메리카 합중국]](오늘날의 아르헨티나)에 투신했다. 1813년 산 로렌소 전투 이후 1814년 북부군을 지휘하기도 하면서 그는 [[리마]]를 공격할 계획을 세우게 된다. 이 계획에는 [[쿠요]]에서 처음으로 군대를 조직하여 칠레를 해방시켜 바다로 리마를 공격한다는 것이었다.
 
1817년 그는 [[멘도사]]에서 [[안데스 산맥]]을 넘어 칠레로 갔다. 그리고 [[차카부코 전투]]와 [[마이푸 전투]](1818년)에서 에스파냐 군대를 물리치고 1819년 칠레의 독립과, 1820년 페루의 독립을 성공시켰다. 산 마르틴은 1822년 7월 22일 이곳 [[부왕령]]의 수도를 부분적으로 장악했으며, ''페루의 보호자''가 된다. 페루의 독립 선언은 공식적으로 1821년 7월 28일에 이루어졌다. 1822년 8월7월 22일 [[에콰도르]] [[과야킬]]에서 동료 ''해방자'' [[시몬 볼리바르]]와 {{출처|밀실에서 만난 뒤}}, 볼리바르는 페루를 완전 해방하는 과업을 맡는다. 산 마르틴은 갑작스레 페루를 떠나 군대 지휘관직을 그만두고 정계와 군대에서 물러났다. 그는 1824년 프랑스로 갔다. {{출처|7월 22일 회담의 내막은 이후 역사가들의 논쟁거리가 된다.}}
 
그 후 고국에서 중앙 집권론자의 비난을 받고 [[프랑스]]로 망명하여 가난한 생활을 하던 끝에 [[볼로뉴]]에서 사망하였다. 시몬 볼리바르와 함께 에스파냐로부터 남아메리카를 해방시킨 영웅이자 아르헨티나 국민의 아버지로 높이 추앙받고 있다. 그를 기린 [[해방자 산 마르틴 장군 훈장]](''Orden del Libertador San Martín'')은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높은 훈장이다.

편집

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