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화공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6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1339년]](충혜왕 복위 원년) [[고려 충숙왕|충숙왕]]이 사망한 후 [[고려 충혜왕|충혜왕]]은 그녀를 위해 [[음력 5월]]과 [[음력 7월]]에 각각 영안궁(永安宮)에서 잔치를 베풀었다<ref>戊寅 王宴慶華公主于永安宮. 《고려사》권36〈세가〉권36</ref><ref>甲子 王宴慶華公主于永安宮. 《고려사》권36〈세가〉권36</ref>. 이러한 왕의 잔치에 대해 그녀도 같은 해 [[음력 8월]]에 왕에게 답례를 베풀었는데, 이 날 충혜왕은 연회가 파한 후에도 술에 취한 척 하고 나가지 않고 있다가 경화공주를 강간하였다<ref>甲午 慶華公主邀王宴, 及酒罷, 王佯醉不出, 暮入公主臥內, 蒸焉. 《고려사》권36〈세가〉권36</ref>. 당시 충혜왕은 경화공주가 저항을 하자 [[송명리]](宋明理) 등을 시켜 공주를 붙잡고 움직이지 못하게 하였다. 또 충혜왕은 경화공주 외에도 부왕 충숙왕의 제4비인 [[수비 권씨]](壽妃 權氏), 외숙 [[홍융]](洪戎)의 처 황씨(黃氏) 등을 강간하는 등 그 패륜이 이루 말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ref>[http://db.itkc.or.kr/index.jsp?bizName=MK&url=/itkcdb/text/nodeViewIframe.jsp?bizName=MK&seojiId=kc_mk_c007&gunchaId=av026&muncheId=&finId=023&NodeId=&setid=2676244&Pos=4&TotalCount=6&searchUrl=ok 《동사강목》제13하 1339년]</ref>.
 
이 일이 있은 다음날 경화공주는 이 일을 치욕스럽게 느끼고 원나라로 돌아가기 위해 말을 사들이려 했으나, 충혜왕이 [[이엄 (고려의 문신)|이엄]](李儼)과 [[윤계종]](尹繼宗, [[희비 윤씨]]의 아버지) 등에게 명하여 마시장을 열지 못하게 하여 원나라로 돌아가지 못했다. 그러자 경화공주는 원나라에가지 못하게 되자 심왕파이던 [[조적 (고려)|조적]](曺頔)에게 자신이 강간당한 일을 고자질하였고, 충혜왕을 몰아낼 절호의 기회로 생각한 조적은 군사를 모아 연경궁(충혜왕)과 영안궁(경화공주) 사이에서 전투가 벌어지기도 하였다. 조적은 이때 충혜왕에게 살해되었다<ref>[http://book.naver.com/bookdb/text_view.nhn?bid=2096806&dencrt=j7IliFccu%252BtwzDRZhz5sUZnlFVtz40UoYptS6NXQbHc%253D&query=%EA%B2%BD%ED%99%94%EA%B3%B5%EC%A3%BC 네이버 책 - 《신돈과 그의 시대》, 김창현]</ref>. 그러나 이 일을 알게 된 원나라가 사신 두린(頭麟) 등을 고려에 파견하여 경화공주에게 황제가 하사한 술을 올리고 충혜왕의 옥새를 빼앗아 공주에게 넘겼으며<ref>{{뉴스 인용
| 제목 = 아들에게 겁탈당한 몽골 출신 고려왕비는?
| url =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070629000280&ctg1=01&ctg2=&subctg1=01&subctg2=&cid=0101050100000&dataid=20070629141100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