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섬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125.185.69.16(토론)의 8896301판 편집을 되돌림
(125.185.69.16(토론)의 8896301판 편집을 되돌림)
'''목화'''(木花)는 [[아욱과]] [[목화속]] 식물 가운데 섬유를 뽑는 식물, 또는 그 섬유를 말한다. 그 섬유로 짠 직물을 '''면'''(綿)이라 한다.
 
== 전파 ==
인도에서 [[기원전 3000년경3000년]]경 첫 목화재배가 이루어졌는데, [[그리스]] 역사자이자[[역사가]]이자 철학자인[[철학자]]인 헤로도토스가[[헤로도토스]]가 목화씨를 가져와 유럽의[[유럽]]의 목화재배마저도 [[기원전 2500년]] 즈음에 이루어졌다. [[인더스 유적과유적]]과 [[안데스 유적에서유적]]에서 목화가 발견된 것은 이 때문이라는 일설이 있다. 또 몇천 년이 지난 [000년부터[1000년]]부터 2000년까지[[2000년]]까지 그리스의 이리스에서[[이리스]]에서 목화솜으로 여러 물건을 만들어 썼는데, 이는 십자군이[[십자군]]이 목화에 대해 유럽에 전한 것이다. 결국 그러한 과정이 여러번 반복되면서 [[동아시아]] [[중국 중원대륙까지|중원대륙]]까지 전파됐다.
 
한반도에 들어온 것은 [[고려 말기의말기]]의 문신 문익점으로[[문익점]]으로 알려져 있다. [[1363년]] 원나라에[[원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목화의 실용성을 깨닫고 씨를 가져왔다. 보통 목화가 원나라의 금수품목으로 지정되어 있어서 붓뚜껑속에 몰래 목화씨를 숨겨서 들여왔다는 전설이 있지만, 원나라에서 금수품목으로 지정한 것은 화약등의[[화약]]등의 무기류였기 때문에 역사적 근거는 없다.<ref>《우리역사의 수수께끼》1권/[[이덕일]] 지음/[[김영사]]</ref> 문익점은 그 가족들과 함께 목화를 키워 솜으로 실을 뽑아냈다.
 
== 특성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