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비트: 두 판 사이의 차이

271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들어가면서==
 
'''토빗기''' 또는 "토비트"는 구약성경(또는 히브리성경)의 코이네 그리스어 번역본인 [[칠십인역]]의 일부로 총14장으로 구성되었고, 이스라엘 납달리 지파 사람인 토빗과 그의 아들 토비야의 일대기이다. 이 책은 기독교 역사에서 여러 문헌에 인용되었는데, [[로마 가톨릭]]과 [[정교회]]에서 [[구약성경]]의 제2경전으로 인정하나 [[개신교]]와 유대교에서는 [[외경]]으로 분류한다. [[칠십인역]]에서 제목은 인명인 "토비트"(Τωβιτ)이며 일부 사본은 "토비트"(Τωβιθ)라고 사용한다. 이는 [[히브리어]] 이름으로 "나의 선하신"을 의미하는 "토비"(טובי)의 그리스어 음차이다. 이 이름은 그의 아들 이름을 통해 의미가 파악되는데, 그의 아들 이름은 "나의 선하신 야훼" 또는 "나의 야훼는 선하시다"라는 의미인 "토비야"(טוביה)이다. 기독교 초기에 [[코이네 그리스어]]로 번역된 "토빗기" 문헌만이 [[칠십인역]]으로 전래(傳來)되어 사용되었으나, 1956년에 [[사해문서]]에서 토빗기의 히브리어 사본이 발견되었다. 이는 [[지혜서]]와 함께 [[외경]] 또는 [[제2경전]]으로 구분되던 문헌 중에 원본이 히브리어로 작성 문헌이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발견된 토빗기 사본에는 [[구약]] 정경 본문에 늘 병기되는 [[미드라시]]가 없어서 히브리어 문헌이긴 하지만 발생 초기부터 구약 정경과 다르게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인다.
 
종래 토빗기는 그리스어로 전래(전래)되어 그 원본이 그리스어로 되어 있다고 보는 견해가 많이 있었다. 한 발자국 더나아가 토빗기의 정경여부에 대해 의심하는 견해가 생겨났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토빗기를 정경으로 인정하는 측에서는 토빗기에서 구사하고 있는 그리스어가 히브리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이 아니고선 쓸 수 없는 표현이 많이 있음을 들어 반박하였다. 1956년 사해문서가 발견되면서 히브리어로 쓰여진 토빗기를 정경으로 인정하는 견해가 다소 힘을 얻게 되었다. 그러나 토빗기를 정경이 아니라고 보는 사람들은 토빗기에 히브리어 성경에 붙어 있는 주석이 없어 당시 공동체에서 달리 취급을 받았기 때문에 섣부르게 정경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견해를 펴고 있다.
 
==내용==

편집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