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현 (1981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개요==
스타크래프트 초기인 1999년부터[[1999년]]부터 활동하기 시작한 프로게이머 1세대에 해당한다. [[프로토스]]를 상대로 한 경기에서 소수의 마린, 탱크 등의 유닛을 이용한 초반 조이기는 ‘대나무류’, ‘조정현류’ 등으로 일컬어졌으며, 이러한 복합적인 전술로 후대 테란 전술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 공격을 아이디로 본따 ‘건담러시’라는 용어를 만들기도 했다.
 
데뷔 초기에는 유닛을 부대지정을 하지 않고 컨트롤했서 여러모로 독특한 스타일의 플레이를 하였다. 종종 전략적 승부를 걸기도 했는데 스타리그 왕중왕전 대 김동수전에서 보여준 반섬맵에서의 노배럭 트리플커맨드 전략은 두고두고 화제를 낳았다. 저그전에 약했지만 특유의 손 빠르기를 이용한 난전유도 플레이로 상당히 승률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1세대 프로게이머로서 스타리그에 꾸준히 진출하며 활약했지만 [[2003년]] 겨울 뜻하지 않은 손목부상<ref>목욕탕에서 목욕 도중에 미끄러져 당한 부상으로 알려져 있다. [[2008년]] 1월의[[1월]]의 최연성의 손목부상과 비슷하다.</ref>으로 NHN 한게임 스타리그 16강에서 전패 탈락한 이후 스타대회에서 모습을 감추었으며, [[2004년]] 12월까지[[12월]]까지 마이너리그에서만 모습을 보였다.
 
초기에는 주로 무소속으로 활동하다가 2001년부터[[2001년]]부터 [[이스트로|AMD - 헥사트론 드림팀]]에 들어갔으며, 은퇴 전인 2004년 감독 이지호의 선수기용문제로 팀을 나와 무소속으로 대회에 참가했다.<ref>{{뉴스 인용
|제목 = "프로게이머 생활로 친구들을 얻고, 귀중한 경험을 했다." 프로게이머 조정현 은퇴 인터뷰
|url = http://gmnews.afreeca.com:8109/app/index.php?board=news_esports&b_no=3909&c_no=3&control=view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