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7년 전
 
== 당파의 분할 과정 ==
본래 조선에는 훈구파와 사림파라는 두 개의 파벌이 있었는데 훈구파가 훨씬 권세가 컸으며 명종 시대까지 훈구파의 독재 정치가 시작되었다. 첫 붕당은 집안 내의 붕당으로서 파평 윤씨 일가인 윤임과 윤원형을 영수로 삼은 대윤과 소윤이다. 대윤과 소윤은 중종 때부터 명종 때까지 주요 당파로 있었으나 윤임과 윤원형의 죽음으로 당은 거의 사라졌다. 명종선조 이후부터는 사림파가 득세하였는데, 이때 동인과 서인으로 당대의 대학자 [[이이]]와 [[이황]]을 영수로 하여 나뉘었다. 두 당파는 동서분당을 계기로 완전히 갈라설 때까지 혼재한 상태였다.
 
이후 동인은 후에 이황의 제자인 남인과 그 외 인물은 북인으로 분할되었고, 이이의 당파인 서인은 나뉘는 동인으로 말미암아 세력이 넓어지는 듯했으나, 광해군 시절 정파로 자리잡은 북인에서 갈라진 대북과 소북으로 말미암아 서인은 정치적 입지를 잃었다. 서인은 인조반정으로 다시 득세한 이후로 남인과 당쟁을 벌였고, 남인을 꺾은 이후 노론과 소론으로 다시 분할되어 당쟁을 서로 벌였다.

편집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