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5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유반에 대한 원망은 거뒀으나 친분을 앞세워 공격하게 한 유표에 대한 원망은 계속해서 키우던 손견은 결국 192년, 유표를 공격했다. 유반은 상용을 제압하러 나가있었으므로<ref>유반이 남군태수가 된 것은 196년 이후이다.</ref>, 손견과 상대하지 못했다. 상용을 제압하고 얼마 있지 않아 손견이 양양을 포위했다는 말에 귀환하던 유반은 손견이 전사했다는 소식을 듣고 양양으로 돌아와 칩거했다. 포로가 된 [[황조]](黃祖)와 손견의 시신의 맞교환이 성사되자 손견의 시신을 운구하는 것에 자청하여 만난 손책에게 조의를 표했다. 후에 손책이 방랑하여 원술에게 의지하려 하였을 때 황조가 이를 공격하려는 것을 그가 죽은 손견과 교환되었음을 상기시켜 이를 만류했다.
 
197년, 손책이 [[유요 (후한)|유요]](劉繇)와의 전투에서 승리하여 유요가 예장으로 밀려나자 유반은 황실의 종친끼리의 다툼은 옳지 못하므로, 유표가 예장 태수로 임명한 제갈현이 유요를 지원하는 주호와의 대립을 멈추고 귀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무시당했다. 제갈현은 유요와 협력한 주호에게 격파당해 돌아왔다.<ref>오서 4절 유요태사자사섭전</ref><ref>후한서 허소전</ref> 후에 유반은 남군을 비롯한 형남 4군을 유표의 세력에 넣는데 [[채모]](蔡瑁)와 함께 지대한 공을 세워 관직이 군사장군에 이르렀다.<ref>199년에 이르러서야 장사로 침탈해온 동습을 격파했다는 기록이 있으므로, 유표가 형남 4군을 온전히 손에 넣은 것은 197년 ~ 199년 사이로 추측된다.</ref>
 
200년, 손책이 죽고 손가의 세력이 불안정해지자 유표의 지시에 따라 [[문빙]](文聘)과 [[황충]](黃忠)을 부장으로 시상과 예장, 단양을 공격했다. 예장에서 [[오경]]을 격파하고 단양에서 [[능조]]를 격파했으나 시상은 수개월간 제압하지 못했다. 결국 이를 지원하기 위해 파견된 [[태사자]]와의 싸움에서 패하여 귀환했다.<ref>http://www42.tok2.com/home/sonpoko/taisigi.html</ref> 201년, 유비가 조조에게 패해 유표를 의탁해오자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유표를 설득했으며, 유비에게 나후(羅侯)의 구씨(寇氏)의 아들 [[유봉]](劉封)을 양자로 권했다. 203년, 다시 황조와 연합하여 시상을 공격하여 태사자를 격파했으나 군세를 정비해 역공해온 태사자에게 격파당했다. 204년, 다시 군을 모아 장사의 [[한현]], 강하의 황조와 연합해 단양을 공격했으나 [[한당]]과 태사자의 협공에 패했다. 205년, 채모의 협조를 받아 다시 문빙 등을 부장으로 삼아 손가를 공격하여 예장에서 [[동습]]과 [[마충 (동오)|마충]]을 격파하고 예장을 세력에 편입시켰다. 207년, 다시 손가를 공격하려 했으나 황조가 [[손권]]과의 싸움에서 패해 전사했으므로 단념하고 유기의 강하태수 부임 요청을 유표를 설득하여 허락하게 했다.
 
== 생의 후반부 ==

편집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