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 정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2.7.2) (로봇이 더함: cs:Cohabitation)
잔글
프랑스에서 동거 정부가 등장한 것은 몇 차례 되지 않지만, 각각의 사례는 대통령과 총리 간의 파워게임을 잘 보여준다.
==== 프랑수아 미테랑(대통령) - 자크 시라크(총리) 시기 (1986-1988) ====
:[[1986년]]의 총선에서, [[사회당 (프랑스)|사회당]]은 [[드골주의]]를 표방하는 [[공화국연합]](RPR)에 다수당을 내주었다. 이로 인해 [[사회당 (프랑스)|사회당]] 출신 대통령이었던 [[프랑수아 미테랑]]은 [[공화국연합]](RPR)을 이끄는 [[자크 시라크]]를 총리로 지명할 수밖에 없었다. [[미테랑]]과 [[시라크]]의 동거 기간 동안, 대통령은 그의 본연의 임무인 외치(外治)에 힘썼고 총리인 시라크는 내치(內治)에 집중하였다. 미테랑이 내치에서 거리를 두게 되면서, 시라크는 감세정책을 펴고 주요 기간산업의 사영화를 주도하는 등 이전의 미테랑의 개혁을 뒤집는 정책을 펴기 시작했다. 그러나 [[1988년]]에 실시된 대선에서, 미테랑은 시라크를 누르고 재선되었다. 이 여파로 그해 5월 10일, 시라크 총리가 사임하였고 미테랑은 그 후임으로 사회당의 [[미셸 로카르]]를 임명한다. 이로서이로써 제1차 동거 정부는 막을 내리게 된다. 한편, 대선 이전인 [[5월 4일]]에 미테랑은 하원을 해산하는데 [[6월 5일]]부터 [[6월 12일]]까지 일주일간 시행된 재선거에서 사회당이 안정의석을 확보하여, 이후 미테랑은 사회당 단독 내각을 구성할 수 있게 되었다.
 
==== 프랑수아 미테랑(대통령) - 에두아르 발라뒤르(총리) 시기 (1993-199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