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매일신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70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서울신문에서 복사해서 새 문서로 독립시킴.
잔글
(서울신문에서 복사해서 새 문서로 독립시킴.)
[[파일:대한매일신보.jpg|썸네일|200px|right|대한매일신보 창간호]]
#REDIRECT[[서울신문]]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는 [[1904년]] 2월에 일어난 [[러일전쟁]]을 취재하기 위해 한국에 왔던 영국인 [[어니스트 베델]]이 [[양기탁]] 등 민족진영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1904년]] [[7월 18일]]에 창간한 신문으로, 일제 강점기의 [[매일신보]]와 현 [[서울신문]]의 전신이다.
[[분류:한국의 독립운동]]
 
대한매일신보는 발행인이 영국인 베델이었기 때문에 [[통감부]]의 검열을 받지 않고 항일논설을 자유롭게 실을 수 있었다. 따라서 일반 민중들의 지지도가 높았고 발행부수도 가장 많았다. 영문판의 제호는 《The Korea Daily News》였다. 주요 논설진으로는 양기탁 외에 박은식·신채호 등이 있다.
양기탁이 편집과 경영의 실질적 책임을 지고 있었는데, 주요 논설의 대부분은 그가 집필했다. [[박은식]], [[신채호]]등 애국지사들의 논설도 많이 실었다. 대한매일신보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해 애국운동을 주도했으며, [[1904년]] 4월에는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를 설치했다. 이 신문은 항일논설을 통해 일제의 침략야욕을 폭로하며, 항일논조를 견지했다. 조선민중들의 민족의식을 드높여 신교육과 애국계몽운동에도 크게 이바지 했다.
 
[[1907년]] [[국채보상운동]]의 중심체 역할을 자임하였으며 간교한 통감부의 방해공작에도 불구, 1910년 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로 전락하기까지 고종의 강제퇴위와 군대해산의 부당성,그리고 일제의 야만적 행위들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는 등 끊임없는 항일 투쟁을 계속하였다.
대한매일신보가 일제의 침략전쟁을 정면으로 저항하자, 일제는 창간주 베델을 [[1907년]]과 [[1908년]] 2차례에 걸쳐 재판에 회부했다. 실질적 책임자인 [[양기탁]] 또한 국채보상의연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회부되었으나 결국 무죄로 석방되었다.
 
베델이 일제의 탄압과 싸우는 가운데 [[1908년]] [[5월 27일]]부터 발행인 명의가 영국인 만함으로 바뀌었다. [[1909년]] [[5월 1일]] 베델이 죽고 난 후, [[1910년]] [[6월 1일]]부터는 발행인이 [[이장훈 (언론인)|이장훈]]으로 변경됐고, [[1910년]] [[8월 29일]] [[한일합방]] 이후에는 [[조선총독부]]의 기관지 《[[매일신보]](每日申報)》로 전락했다.
 
[[분류:대한제국의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