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80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 이 후 [[1961년]] [[부사관]] [[군인 계급|계급]]이 [[직업군인]]으로서 자리 잡으면서 하사 [[군인 계급|계급]]은 [[징병제|징집병]]인 [[병장]]의 위로서 자리잡게 되었다.
** 그리하여 종래 "하사"와 "[[중사|이등중사]]" 등 현재 [[병사 (군인 계급)|병]]에 해당하는 [[부사관]] 자원이 줄게되었다. 따라서 입대 1년 전후의 [[징병제|징집병]]들 중 지원에 의하지 않고 선발하여 사단 별 "하사관학교"(당시의 [[육군부사관학교]])에서 6주 간 교육 시킨 후 하사로 임용하는 [[일반하사]] 제도가 도입되면서, 하사는 "단기하사"와 "[[일반하사]]"로 나뉘게 된다되었다. 육군에서는 강원도 원주에 육군1하사관학교를 창설하여 논산으로 입대한 신규 병력자원 중 신체조건이 우수한 자원을 차출, 육군제1하사관학교에 입교하여 병기본훈련 6주를 포함하여 24주-28주간의 혹독한 훈련을 마치고 일반하사로 임관하여 1군사령부지역의 전방부대에 배치하여 분대장요원으로 활용하였다. 이후 경기도 가평에 육군제3하사관학교를 창설되어 충남 여산의 행정병과 위주의 2하사관학교와 더불어 존재하였으나 이후 1981년 8월 육군1.2.3하사관학교를 폐교하고 육군2하사관학교가 위치한 여산에 육군하사관학교로 통합운영해오다가 육군부사관학교로 명칭을 개칭하여 운영되어 오고 있으나 일반하사제도는 폐지되었다.당시 원주에 있던 육군제1하사관학교 동문들은 그 당시 그 혹독한 훈련을 이겨내었다는 자부심을 공감하며 육군제1하사관학교 총동문회를 구성하여 사회활동을 벌이고 있다
 
* "단기하사"의 경우에는 민간인 신분에서 [[부사관]](당시 '하사관')을 지원하여 소정의 교육 후, 하사로 임용한 자원을 일컫는다. 이들 중 당시 5년 이후 장기지원 심사를 통과하여 직업하사가 되었다. 물론 "일반하사"도 복무기간이 만료된 후 5년의 나머지 기간동안 복무 후 장기지원 심사를 치를 수 있었다.

편집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