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리쿠스 1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ㆍ" is not "·"
잔글 (r2.7.1) (로봇이 더함: pnb:الارک I)
잔글 ("ㆍ" is not "·")
'''알라리크 1세'''(Alaric I, [[370년]]~[[410년]], 재위 [[395년]]~[[410년]])는 초대 [[서고트]] 왕으로, [[다뉴브 강]] 하류 지방의 출신이다.
 
[[394년]]에 로마의 보조군이었던 일족의 지휘를 맡게 되었다. [[로마 제국|로마]]의 [[테오도시우스 1세|테오도시우스]] 황제와 동맹 관계에 있었으나, 이듬해 테오도시우스 황제가 사망한 뒤 아버지로부터 [[동로마]]의 지배권을 물려받은 [[아르카디우스]] 황제가 서고트족에 대한 급료 지불을 정지해버리자, 서고트족은 알라리크를 왕으로 추대하고 서방을 약탈하기 시작했다. [[396년]], 서고트족은 그리스를 지키는 테르모필레의 험로인 [[코린트 지협]]을 저항없이 통과하여, [[코린트]]·[[아르고스]]·[[스파르타]] 등의 도시를 공략해 [[아테네]]에서는 막대한 배상금을 얻어냈다. 이에 서로마 제국의 장군이자 재상 [[스틸리코]]는 바다로 펠로폰네소스에 상륙해 서고트족을 궁지에 몰아넣으려 했지만, 스틸리코가 조금 방심한 틈을 타 서고트족은 포위망을 뚫고 탈출했고, 동로마 제국이 스틸리코가 동로마 영토를 침범했다고 항의해 스틸리코는 어쩔수 없이 퇴각했다. 이 후 서고트족은 에피루스(지금의 [[알바니아]])와 [[일리리쿰]](지금의 [[유고슬라비아]]에서 [[헝가리]]에 걸치는 지역. [[아드리아 해]] 동안)까지 진출했다. 아르카디우스 황제는 그를 일리리쿰의 총독직을 주어 회유하려 했지만, 알라리크가 노린 것은 동로마가 아니라 서로마, 그 중심이자 가장 물자가 풍부했던 이탈리아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 한편 북쪽으로 [[도나우 강]] 유역에 나와 몇 개의 게르만 부족을 흡수한 뒤, [[400년]] 이후 자주 [[서로마]]에 침입하였다.
 
당시 서로마 황제 호노리우스는 밀라노에 있던 궁을 버리고 [[라벤나]]의 행궁에 틀어박혀 있었고, 라에티아(지금의 스위스 일대)에서 아레만니 족과 전쟁중이던 스틸리코가 알라리크의 침공 소식을 듣고 다급히 그들을 항복시킨 뒤 이탈리아로 향했다. [[403년]] 보르렌티아의 전투에서 서고트군은 스틸리코의 군대에 패했다. 알라리크는 그 와중에 로마에 대한 급습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스틸리코에게 저지당한 뒤 도망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