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기독교인]] 가정에서 태어나 교회를 통해 음악을 접했다. [[세례자 요한]]의 이름을 따 이름을 용환으로 지었으며, 김정구 외에도 다른 동생들인 김정현과 [[김안라]]가 모두 음악가가 되었다. 김용환의 아내 [[정재덕]] 또한 가수이다.
 
원산 지역의 극단인 [[동방예술단]]에서 연극 배우가 되면서 연예계에 입문하였고, 신민요 〈두만강 뱃사공〉을 발표하면서 작곡가로 데뷔하였다. 대표작으로 〈구십리 고개〉, 〈노다지 타령〉, 〈모던 관상쟁이〉, 〈낙화유수 호텔〉, 〈이꼴 저꼴〉, 〈장모님전 항의〉, 〈가거라 초립동〉, 〈내 칼에 내가 찔렸소〉 등이 있다. 이 중 〈장모님전 항의〉는 익살스러운 가사를 담은 [[만요]]로, 김용환의 가수로서의 재능이 잘 드러난 노래이다.
 
[[1935년]] 《[[삼천리 (일제 강점기의 잡지)|삼천리]]》의 가수 인기 투표에서 남자부문 2위로 선정될 정도로 인기를 누렸고, [[오케레코드]]에 관계하며 [[이화자]]를 발굴하여 〈꼴망태 목동〉, 〈님전 화풀이〉, 〈어머님 전상서〉 등의 곡을 주고 인기 가수로 성공시킨 일화도 있다. [[1940년]]에는 [[반도악극좌]]를 조직하여 총지휘를 맡았으며, 영화 《아리랑》을 개작한 악극단 순회공연으로 인기를 모았다.
[[분류:1909년 태어남]]
[[분류:1949년 죽음]]
[[분류:교통사고로 죽은 사람]]
[[분류:일제 강점기의 트로트 가수]]
[[분류:일제 강점기의 작곡가]]
익명 사용자